본문 바로가기

학생 499만명에 '농산물꾸러미'…코로나로 못쓴 급식 예산 활용

중앙일보 2020.06.09 11:00
충남 서산시가 가정에 제공할 농산물 꾸러미. 연합뉴스

충남 서산시가 가정에 제공할 농산물 꾸러미. 연합뉴스

전국 학생 499만여명이 ‘농산물 꾸러미’를 지원받게 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남는 학교급식 예산을 활용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와 급식업계를 지원한다는 취지다.
 
9일 교육부에 따르면 시·도교육청, 지자체와 협력해 추진하고 있는 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을 통해 전국 499만명 학생에게 농산물 등 식자재를 공급한다.
 
농산물 꾸러미 사업에 참여하는 지자체는 서울·대구·인천·광주·대전·세종·경기·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경북·경남 등 14개 시도와 부산 기장군이다. 부산·울산·세종·제주는 재난지원금 형태로 지급한다.세종은 농산물 꾸러미와 지원금을 동시에 지급한다.
 
앞서 교육부는 코로나19로 인한 급식비 잔여 예산을 농산물 꾸러미에 사용할 수 있도록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시행지침을 마련하고 시도교육청과 지자체에 배포했다. 농식품부는 현장 지원단을 구성해 공급 농산물의 품질 점검을 추진 중이다.
 
지역에 따라 지원 방식은 다양하다. 광주·경기 등 10여곳은 3~5만원 상당의 농산물 꾸러미를 지급한다. 인천·세종 등 4곳은 쌀을 지급하며 5곳은 바우처를 지급해 원하는 품목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한다. 서울처럼 쌀과 농산물 꾸러미, 바우처를 함께 활용하는 지역도 있다. 부산·울산 등 4곳은 급식 예산을 '교육 재난지원금' 형태로 지급하기도 한다.
지난달 28일 오전 강원 춘천시 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에서 농산물 꾸러미를 만들어 지역 학생 가정에 보낼 배송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8일 오전 강원 춘천시 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에서 농산물 꾸러미를 만들어 지역 학생 가정에 보낼 배송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에 따르면 8일까지 전체 499만명 중 147만명(29.4%)에게는 공급이 완료됐다. 나머지 지역은 7월까지 공급을 완료한다. 서울과 대전은 6월 중순 이후 공급이 시작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농산물 3만7000여톤이 소비될 것으로 보고 있다. 소비량은 과일·채소류 약 1만8000톤, 쌀 4000톤, 기타 1만5000톤으로 예상된다. 통상 한달 학교 급식에 사용되는 농산물이 1만4000여톤인 것을 고려하면, 2달 반 분량의 농산물이 소비되는 셈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농산물 꾸러미 사업과 학교 급식 재개로 농가와 공급자의 어려움이 많이 해소될 것”이라며 “학생과 학부모, 생산자에게 모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품목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