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서 직장 다니는 춘천 2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

중앙일보 2020.06.09 10:31
강원 춘천시 도심 경춘선 남춘천역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열감지기가 설치돼 운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춘천시 도심 경춘선 남춘천역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열감지기가 설치돼 운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춘천에서 2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 확진으로 강원지역 코로나19 확진자 59명

 
 9일 춘천시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이 다니던 서울의 한 회사에서 확진자가 발생하자 지난 8일 오후 4시 40분쯤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후 다음날 오전 1시46분 양성 판정이 나왔다. A씨는 이날 자차를 이용해 춘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를 채취했는데 당시 미열(37.7도) 과 인후통 증상이 있었다.
 
 
 앞서 A씨는 지난 7일 오후 7시50분쯤 서울 강남구 선정릉역에서 전철을 탄 뒤 상봉역을 거쳐 오후 10시20분쯤 남춘천역에 도착했다. 이후 택시를 이용해 오후 10시45분쯤 자택에 도착한 뒤 다음날 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하고 자가격리 중이었다. A씨는 이동 시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날 오전 강원대병원에 입원할 예정이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추이.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추이.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춘천시보건소는 A씨와 접촉한 가족 2명과 택시기사에 대해 검체를 채취한 데 이어 거주시설을 방문해 방역 소독을 할 방침이다. 또 폐쇄회로TV(CCTV)와 카드내역 분석 등을 통해 세부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한편 A씨의 확진으로 강원도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59명으로 늘었다.
 
춘천=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