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주 일가, 회사명의 수퍼카 6대 굴리고 법카로 명품 펑펑

중앙일보 2020.06.09 00:04 경제 3면 지면보기
창업주 아버지로부터 회사를 물려받은 ‘금수저’ A씨. 그는 한 대당 평균 2억6000만원이 넘는 수퍼카 6대를 회사 명의로 사들였다. 이 수퍼카들은 A씨는 물론 무직인 A씨의 배우자와 대학생 자녀 2명의 자가용으로 이용됐다. 회사 명의로 27억원 상당의 고급 콘도를 사들여 가족 전용 별장으로 이용하기도 했다. 법인카드로는 명품을 사들이고 해외여행 경비로 쓰기도 했다. 한경선 국세청 조사분석과장은 “A씨는 임원 명의로 설립한 위장계열사로 회사 자금을 빼돌린 혐의도 있다”며 “회사 자산 사용 등의 적정성 여부를 검증 중”이라고 말했다.
 

가족 위장취업 급여 21억 주기도
1500억대 재산가 24명 세무조사

국세청은 회사 명의로 값비싼 수퍼카·부동산 등을 사들인 뒤 개인적으로 이용한 재산가 24명을 세무조사한다고 8일 밝혔다. 회사 명의로 자산을 사들이고 비용도 회사 앞으로 처리하도록 했다면 법인세를 탈루한 게 된다. 소득세 탈루 혐의도 적용할 수 있다. 슈퍼카·부동산 사용료도 일종의 소득인데 세금을 내지 않고 공짜로 이용했기 때문이다.
 
이번 조사 대상자의 평균 재산은 1500억원에 달했다. 이들은 무직인 배우자와 해외 유학 중인 자녀, 고령의 노모 등 가족이 실제로 근무하지 않는데도 회사에서 일한 것처럼 꾸며 회삿돈으로 1인당 평균 21억원(총액)에 달하는 고액 급여를 지급했다. 일부 사주들은 사업과는 관계가 없는 위장 계열사를 설립해 비자금을 조성하기도 했다. 계열사끼리 물품을 거래할 때 위장 계열사를 반드시 거치도록 하면서 일종의 ‘통행세’를 받는 식으로 회삿돈을 빼돌렸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