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물 만나나'···'여름 최대복병' 워터파크 개장에 긴장

중앙일보 2020.06.08 16:3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송파 잠실 롯데월드가 7일 영업을 조기 종료하자 ‘여름철 놀이공원’이라 불리는 워터파크 개장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불특정 다수가 몰리는 장소인 만큼 워터파크 개장이 여름철 방역의 ‘최대 변수’가 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워터파크 캐리비안 베이.[사진 에버랜드]

워터파크 캐리비안 베이.[사진 에버랜드]

 
코로나19로 개장을 미뤄왔던 국내 대형 워터파크들은 최근 문을 열고 영업에 들어갔다. 낮 기온이 섭씨30도 가까이 오르는 등 무더위로 물놀이 수요가 높아져서다. 지난달 23일 강원도 홍천 ‘비발드파크 오션월드’가 운영을 시작했다.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캐리비안베이’도 지난 5일부터 일부 시설 운영에 들어갔다. 통상 워터파크는 4월 중순쯤 개장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3개월이 지나 문을 열었다.  
 
워터파크뿐만 아니다. 해수욕장도 개장 준비에 분주하다. 4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을 시작으로 전국 267개 해수욕장이 이달부터 7월까지 순차 개장한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지난달부터 방문객이 이어지면서 개장을 결정했다.
 

‘물놀이 시설’ 감염 우려는?

전문가들은 물놀이에 따른 감염 우려가 크지 않다는 판단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물로 퍼진 사례가 없어 전파 가능성이 작다. 또 수영장 소독에 쓰이는 염소(CI)가 코로나 바이러스를 약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해롯데워터파크. 송봉근 기자

김해롯데워터파크. 송봉근 기자

 
반면 감염 위험이 없다고 보기엔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탁 순천향대 감염내과 교수는 “물 안이든 밖이든 사람이 몰린 곳에선 바이러스가 전파될 수 있다”며 “코를 푼 감염자 옆에 있으면 체액이 옮겨가 감염되기 쉽다”고 설명했다. 물놀이 중 마스크를 착용할 수 없다는 점도 위험 요소다. 탈의실이나 식음 시설 등 실외 활동 중 비말 전파가 일어날 수 있다.
 

2m 거리 유지 안되면 마스크 착용해야

이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3일 워터파크가 포함된 유원시설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을 발표했다. 지침에 따르면 이용자와 이용자 사이 2m(최소 1m) 이상 거리를 둬야 하고, 실내가 아닌 실외에서도 2m 거리 유지가 안되면 마스크 착용이 필수다. 다만 물에 젖으면 성능이 떨어지는 만큼 물속에서는 마스크를 쓰면 안 된다. 수건ㆍ수영복ㆍ물안경 등 휴대용 물품도 개인물품을 사용해야 한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워터파크에선 해당 지침이 지켜지도록 시간대별 이용객 수를 제한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 또 오는 7월까지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200여개 물놀이형 시설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설 방침이다.
 
워터파크 측에서도 방역 강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캐리비안베이는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방문 인원을 1200명으로 제한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모바일 문진표를 작성은 물론 마스크 착용과 발열 체크도 의무화한다. 
 
다만 코로나19 집단발병을 우려해 영업일을 미룬 워터파크도 있다. 김해 롯데 워터파크는 지난달 30일로 늦췄던 개장일을 잠정 연기했다. 롯데 관계자는 "안전 수칙 마련을 하고 있었지만 코로나 집단발병 사례가 멈추지 않아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현주 기자 park.hyun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