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오갑 현대重 회장, 현장 찾아 ‘안전’ 강조 또 강조

중앙일보 2020.06.08 13:42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왼쪽 네번째)이 8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를 찾아 선박건조 현장을 둘러보며 근로자 안전을 점검했다. 사진 현대중공업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왼쪽 네번째)이 8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를 찾아 선박건조 현장을 둘러보며 근로자 안전을 점검했다. 사진 현대중공업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8일 울산 선박건조 현장을 직접 둘러보며 근로자 안전을 점검했다. 이날 현장 점검에는 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등 그룹 조선 3사 대표와 현대중공업 조선사업 대표 등 사장단이 모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권오갑 회장은 경영진에게 “안전사고가 잇달아 발생한다는 것은 안전이 경영의 최우선 방침이라는 원칙이 무너졌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공장 문을 닫을 수도 있다는 위기의식을 갖고 안전경영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아르곤 질식 사망사고 등 안전사고가 연이어 발생해 고용노동부가 특별관리에 들어가기도 했다. 권오갑 회장은 “향후 수시로 그 성과를 평가해 필요하다면 일벌백계할 것”이라며 철저한 이행을 당부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일 향후 3년간 총 3000억 원을 추가로 투자하는 고강도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한 데 이어 5일엔 ‘신 안전문화 선포식’도 열었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