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세 가방 속 사망에…문대통령 "위기아동 확인제 살펴보라"

중앙일보 2020.06.08 12:31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위기 아동을 사전에 확인하는 제도가 잘 작동하는지 살펴보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최근 9세 소년이 친부 동거녀의 학대로 여행용 가방 속에서 7시간 넘게 갇혔다가 숨진 사건이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8일 "위기의 아동을 파악하는 제도가 작동하지 않아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1월 친부와 친부의 동거녀로부터 학대를 받아 사망한 뒤 암매장된 고준희 양 사건이 발생했을 때도 기존 아동학대 대책을 점검하고 실효성을 높일 방안을 강구하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정부는 2018년 3월 아동학대 방지 보완 대책을 마련해 시행 중"이라고 전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사회보장 빅데이터를 활용해 보호가 필요한 아동을 조기에 발견해 지원하는 시스템 등으로 아동 1000명당 학대로 판단된 아동수가 2014년 1.1명에서 2018년 2.98명으로 상승했다. 
 
강 대변인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아동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 아동학대가 일어날 가능성이 커진 만큼 적극적으로 위기 아동을 찾아내라는 게 대통령의 지시"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