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홍범도 장군이 영웅이듯, 백선엽 장군도 영웅”

중앙일보 2020.06.08 12:2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9차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9차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여권 일각에서 백선엽 장군(예비역 대장)의 친일행적을 거론하며 국립현충원 안장을 반대하는 것과 관련해 “홍범도 장군이 일제와 맞서 싸운 영웅이라면, 백선엽 장군도 공산 세력과 맞서 자유대한민국을 지킨 영웅”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백 장군에 대해서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의 자유대한민국, 자랑스러운 현재를 만드는 데 기여한 부분이 더 크다면 마땅히 평가하고 그에 합당한 예우를 해드리는 게 맞다”며 “역사를 제멋대로 재단하려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대하는 게 올바른 자세”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조국으로 모셔와 최고의 예우로 보답할 것”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도 안 대표는 백 장군도 그에 걸맞은 예우를 해줘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백 장군의 안장 문제와 맞물려 ‘친일파 파묘 법안’ 제정을 추진하는 여권 인사들도 겨냥했다. 그는 “현대사를 자신의 주관적 관점으로만 해석하면 국민 화합의 기제가 아니라, 갈등의 씨앗이 된다”고 반박했다.
 
이어 “지금 역사를 2년 후 대선을 위한 정치 투쟁의 도구로 쓰려고 하는 세력들이 있다면, 그자들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입에 담을 자격이 없다”며 “현 정권은 역사적 진실의 중요한 부분을 의도적으로 부정하고 왜곡하지 말라”고 했다.
 
안 대표는 “21대 첫 국회에서 6·25 전쟁 참전 용사들과 국가들에 대해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는 감사 결의안을 모든 원내 정당들이 함께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