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욕설·성희롱 112 장난전화 잡고보니…30명이 9500번 했다

중앙일보 2020.06.08 11:34
경북지방경찰청. 연합뉴스

경북지방경찰청. 연합뉴스

경찰이 수사를 통해 지난 1년 동안 경찰에 걸려온 허위신고자를 적발한 결과 총 30명이 1년 동안 9500여건에 이르는 허위신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상습 112 허위신고자를 집중 단속해 1명을 구속하고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경남 경찰이 올해 4월 13일부터 5월 31일까지 49일 동안 상습 112 허위신고자를 집중 수사한 결과다.
 
단속 결과 A(74)씨를 구속하는 등 총 7명을 거짓 신고 등 혐의로 입건했으며 즉결심판 청구 5명, 경고 18명 처분을 내렸다. 이번 단속에는 50·60대 16명을 포함해 40대(7명), 20·30대(4명), 70대(3명) 등 30명이 적발됐다. 이들이 지난 1년 동안 경찰에 건 허위신고 건수가 9500여건에 달한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특히, A씨의 경우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약 430차례에 걸쳐 112에 전화해 욕설을 하는 등 허위신고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5일에는 창원 마산합포구 한 파출소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피우다 담당 형사의 얼굴에 뜨거운 커피를 뿌리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허위신고로 인해 도움이 필요한 국민에게 큰 피해가 갈 수 있다"며 "상습·악성 허위신고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