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은 침묵한 삼성…이재용 구속 여부 이르면 한밤중 결론

중앙일보 2020.06.08 11:01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일 오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일 오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이 2년 4개월 만에 다시 구속 위기에 처했다. 삼성은 총수 부재의 위기를 맞으면서 다시 긴 침묵 속에 빠졌다. 이 부회장은 8일 오전 10시쯤 마스크를 쓴 채 영장 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장인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다.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아무런 답변 없이 법정으로 향했다.  
 

침묵 속 대 언론 호소문 내기도

삼성전자의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를 비롯한 스탭 조직은 바짝 긴장한 모습이다. 한 삼성 고위 임원은 "지금 입장에서 무슨 할 말이 있겠냐. 단지 법원의 공정한 판단을 기다릴 뿐"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대외 창구인 커뮤니케이션팀은 지난 5∼7일 사흘 잇달아 입장문을 냈다. 검찰의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이 부회장 등이 시세조종 등 불법 행위를 했다"는 논리를 적극 방어했다. 7일에는 대 언론 호소문을 통해 "삼성으로서도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위기 상황에서 장기간에 걸친 검찰 수사로 인해 정상적인 경영은 위축돼 있다"며 "한국 경제의 위기를 극복하는 데 삼성이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했다.
 

사원들까지 익명 게시판에 회사 걱정 글 올려 

삼성 내부에서는 사원들 일부까지 익명 게시판에 이 부회장 구속 여부나 회사 앞날에 대한 글을 올린 것으로 전해진다. 익명을 요구한 한 삼성전자 직원은 "검찰이 강경한 자세를 보이니 수사받는 회사 입장에선 아무래도 움츠러들 수밖에 없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재계 일각에선 "이 부회장이 수감될 경우, 오너십 부재로 인해 삼성의 비즈니스가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실제로 이 부회장은 2018년 2월 뇌물공여 혐의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후에도 미국 출장은 가지 않았다. 국정농단 사건 이전만 하더라도 이 부회장은 미국 투자은행 '앨런앤컴퍼니'가 주최하는 앨런앤코 미디어 컨퍼런스(선밸리 컨퍼런스)에 매년 참석해 팀 쿡 애플 CEO,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등을 만났다.  
 
2014년 7월 미국 선밸리 컨퍼런스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피케 셔츠 차림으로 팀 쿡 애플 CEO와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중앙포토]

2014년 7월 미국 선밸리 컨퍼런스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피케 셔츠 차림으로 팀 쿡 애플 CEO와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중앙포토]

 

이 부회장, 영장심사 후 서울구치소서 대기  

삼성은 2016년 12월 국정농단 특별검사팀 출범 이후 햇수로 5년째 검찰 수사들 받고 있다. 2017년에는 이 부회장이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됐고, 2018년 초에는 노조설립 방해 사건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 의혹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에 대한 소송비 대납 여부 등으로 수사를 받았다. 이번 사건만 하더라도 2018년 11월 삼성바이오로직스 송도 공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 수색이 벌어진 이후, 1년 8개월째 지속해 왔다. 
 

관련기사

이 부회장의 영장 심사 결과는 이르면 8일 밤, 아니면 9일 새벽에 결론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서울구치소에서 대기한다. 구속 영장이 기각되면 귀가하지만 발부되면 그대로 수감된다. 최지성 옛 미래전략실장(부회장), 김종중 옛 미전실 전략팀장(사장)도 함께 법원의 영장 판단을 기다린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