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C 좌완 에이스 구창모, 5월 KBO리그 MVP 선정

중앙일보 2020.06.08 10:29
NC 다이노스 좌완 에이스로 떠오른 구창모(23)가 프로야구 KBO리그 5월 최우수선(MVP)로 선정됐다. 
 
NC 다이노스 투수 구창모. [사진 NC 다이노스]

NC 다이노스 투수 구창모. [사진 NC 다이노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8일 "한국야구기자회 기자단 투표(50%)와 신한은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신한SOL(쏠)’에서 진행한 팬 투표(50%)를 합산한 총점 결과, 구창모가 1위를 차지해 처음으로 월간 MVP에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구창모는 기자단 투표(30표 중 27표)와 팬 투표(22만9971표 중 17만6113표)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며 총점 83.29점을 얻었다. 
 
5월 한달 간 총 5경기에 등판한 구창모는 압도적인 피칭을 선보이며 투수 지표 대부분에서 최정상의 자리를 차지했다. KBO리그 선발투수 중 가장 많은 35이닝을 소화하는 동안 단 2실점(2자책)만을 허용하며 평균자책점 1위(0.51)를 기록했다. 또한, 탈삼진(38개), 승리(4승 무패) 부문과 함께 이닝 당 출루허용률도 0.60으로 리그 선두에 올랐다.
 
공룡 군단의 에이스로 발돋움한 구창모는 눈부신 피칭으로 팀의 KBO리그 역대 최소경기 15승(18경기) 및 20경기 기준 최고 승률(0.850) 신기록 달성을 이끌었다.
 
구창모는 "MVP가 되기 정말 어렵다고 선배들에게 들었는데 쟁쟁한 후보 사이에 뽑혀서 기쁘다. 특히 팬과 기자분들이 직접 투표해준 것이라 어느 상보다 더 뜻깊게 느껴진다"면서 "경기마다 내가 차지하는 부분도 있지만 타격과 수비 등에서 팀원들이 많은 도움을 주니 나도 힘이 나서 더 잘하게 된 것 같다. 6월도 처음이라는 마음으로 한 경기 한 경기 임하겠다"고 말했다.
 
 
프로야구 5월 MVP 결과

프로야구 5월 MVP 결과

5월 MVP에 선정된 구창모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함께 60만원 상당의 신한은행 골드바가 부상으로 주어지며, 신한은행의 후원으로 구창모 선수의 모교인 덕수중학교에 100만원의 기부금이 전달될 예정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