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코로나 신규 환자 38명 발생...수도권서만 33명 나와

중앙일보 2020.06.08 10:10
'양천구 탁구장' 관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불어나고 있는 가운데 7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탁구클럽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뉴스1

'양천구 탁구장' 관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불어나고 있는 가운데 7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탁구클럽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38명 발생했다. 이틀 연속 하루 사이 발생하는 신규 확진자가 50명을 넘던 증가세는 다소 꺾였지만 여전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는 38명으로, 지금까지 누적 환자는 1만1814명이 됐다. 이날 집계된 신규 환자 가운데 지역발생 감염이 33명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5명은 해외유입이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추이.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추이.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지역발생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수도권에서 나왔다. 서울 22명을 비롯해 인천 4명·경기 7명이다. 서울 양천구 탁구클럽과 관악구 건강용품판매점, 경기도 용인 종교시설 관련 확산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달 들어 수도권 지역 확진자 수는 40명 안팎을 보이고 있다. 1일 31명에서 2일(37명), 3일(48명)으로 점점 늘더니 4일(36명), 5일(34명)으로 떨어졌다. 이어 6일(42명), 7일(52명) 이어진 환자 증가세는 다시 8일(33명) 꺾였다.
 
국내 코로나19 격리해제자는 이날 11명 늘어 1만563명이 됐다. 격리 중 환자는 27명 증가한 978명으로 집계됐다. 다행히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지금까지 코로나19 사망자는 273명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일상생활 속에서 ‘거리두기’가 실천되지 않는다면, 지역사회에서 감염의 추가 전파를 멈추게 할 수 없다”며 “(불필요한, 급하지 않은) 모임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