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TS, 가상 졸업식 '디어 클래스 오브 2020' 축사…"끊임없이 달려가길"

중앙일보 2020.06.08 09:02
방탄소년단(BTS). 뉴스1

방탄소년단(BTS). 뉴스1

방탄소년단(BTS)은 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유튜브에서 중계한 가상 졸업식 '디어 클래스 오브 2020'(Dear Class of 2020)에서 축사를 했다. 
 
'디어 클래스 오브 2020'(Dear Class of 2020)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오프라인 졸업식에 가지 못하는 졸업생들을 위해 유튜브가 주최한 '온라인 졸업식'이다. 국내 유일의 연사로 나선 방탄소년단은 약 12분 분량의 축사를 영상으로 남겼다.  
 
이날 행사에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부, 팝스타 비욘세, 로버트 게이츠 전 미국 국방장관, 최연소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말랄라 유사프자이 등 유명인들이 연사로 참여했다.
 
이날 축사에서 리더 RM은 "사람들은 저희에게 많은 것을 이뤘다고 하지만 저희는 여느 또래들과 마찬가지로 아직 학사모를 벗지 못한 채 날 것의 세상과 마주하는, 아직도 서툰 20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서울에서 온 여러분과 같은 20대 청춘으로서 축하의 말씀을 전한다"며"저와 저희 멤버들이 하는 얘기가 어떤 식으로든 위로와 희망이 되고 영감이 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뷔는 "졸업을 앞두고 무얼 해야 하는지 잘 보이지 않는 분이 있다면 자신의 진심에 기대 보라"며 "지금은 조금 힘들어도 그 끝자락 어딘가에 기회와 행운이 기다리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민은 "모두 잘 지내고 있으면 좋겠지만 조금이라도 괜찮지 않다면 온 마음을 다해 위로해주고 싶다"며 "여기 한국이라는 나라 서울이라는 도시에 나를 이해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걸 꼭 기억해주면 좋겠다"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제이홉은 "여러분들도 과연 그게 올바른 선택이었는지 내가 잘하고 있는지 이대로 가면 실패하진 않는지 끊임없이 의심하게 될 것"이라며 "그럴 때는 내 인생을 이끄는 건 나 자신이라는 걸 꼭 기억하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진은 "여유를 갖고 느려도 한 걸음 한 걸음 성실이 내디딘다면 예전에 몰랐던 소중한 것들이 보일 것"이라고 조언했다.
 
슈가는 "나는 요즘 한참 달리다 넘어진 거 같은 기분이다. 그러나 섬이기에 할 수 있는 것들도 있다"면서 "여러분의 가능성은 무한하다"고 말했다.
 
정국은 "나를 믿고 멤버를 믿고 세상을 믿고 지금 이 자리에 멤버들과 서 있다. 그러니까 여러분들도 한 걸음씩 나아가고 끊임없이 달려가면 좋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RM은 "'우린 음악을 하는 사람들이야'가 결국 우리가 찾아낸 답이었다"며 "음악을 통할 때 우리는 세계의 모두와 연결돼 있음을 느끼고 이 두려운 시기에 서로에게 웃음과 용기를 전한다"며 축사를 마무리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