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버지니아서 저항없는 흑인에게 테이저건 쏘고 폭행한 백인 경찰관 기소

중앙일보 2020.06.08 05:56
사진 NBC방송 워싱턴DC 쇼마리 스톤 기자 트위터 캡처

사진 NBC방송 워싱턴DC 쇼마리 스톤 기자 트위터 캡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관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숨진 사건으로 촉발된 미전역의 시위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에서 한 백인 경찰관이 저항하지 않는 흑인에게 테이저건(전기충격기)을 쏘고 폭력을 휘둘러 재판에 넘겨졌다.
 
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NBC, CNN방송에 따르면 페어팩스 카운티의 경찰관 타일러 팀버레이크는 흑인 남성을 폭행하고 무기 사용 규정을 어겨 테이저건을 쏜 혐의로 기소됐다. 그에게는 3건의 폭행 및 1건의 구타 혐의가 적용됐다.
 
지난 5일 오후 한 남성이 ‘산소가 필요하다’고 외치며 주택가 인근 도로를 걸어 다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도로를 서성이던 남성을 발견했다.
 
경찰과 응급구조요원이 해당 남성과 대화하면서 병원에 가자며 응급차 탑승을 유도하던 도중 갑자기 팀버레이크가 테이저건을 쏴 피해자를 넘어뜨렸다.
 
이후 그는 피해자의 등을 돌려 엎드리게 만든 뒤 양 무릎으로 목 바로 밑과 등을 눌러 제압했고 이 과정에서 피해자는 “도와달라”, “안 돼”라고 소리쳤다.
 
이런 모습은 출동한 경찰들이 몸에 부착한 보디캠에 찍혔다. 경찰에 붙잡힌 이후 피해자는 병원 진료를 받고 풀려났다.
 
영상을 검토한 검찰과 경찰은 전날 밤 팀버레이크를 체포했다.
 
카운티 경찰서장 에드윈 로슬러는 “피해자에게 연락했고 그의 어머니와 이야기해 경찰관의 용납할 수 없는 범죄 행위에 대한 나의 혐오를 표출하고 정의가 지켜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팀버레이크는 직위 해제됐고 행정 조사도 받고 있다고 로슬러 서장은 전했다. 현장에 있던 다른 경찰들도 범죄 수사와 행정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직무에서 배제됐다.
 
경찰 경력 8년째인 팀버레이크의 혐의가 모두 유죄로 인정되면 최고 징역 36개월에 처할 수 있다고 카운티 검찰은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