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티오피아에 감사편지 칠곡할매, 답장 받았다

중앙일보 2020.06.08 00:03 종합 16면 지면보기
최삼자

최삼자

6·25 한국전쟁에 참전한 에티오피아 용사에게 영어 손편지 138통을 써 보낸 경북 칠곡군 최삼자(73·사진) 할머니가 반가운 편지를 받았다. 7일 칠곡군에 따르면 자신이 캐나다 오타와에 사는 에티오피아 출신 캐나다인이라고 밝힌 카사는 지난 1일 최 할머니에게 전해 달라며 주캐나다 한국 대사관에 e-메일을 보냈다. 카사는 “친형과 어머님의 지인이 6·25 참전용사다. 뉴스를 통해 할머니의 편지를 보고 큰 형 생각에 울었다”면서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희생을 잊지 않고 정성껏 편지까지 써주신 할머니가 고맙다”고 썼다.  
 

“형이 6·25 참전용사, 눈물 난다”
캐나다 이주한 가족이 e-메일

최 할머니는 “칠곡군은 2015년부터 에티오피아 참전용사를 돕는 데 노력해왔다”며 “앞으로 우정이 변치 않고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다시 답장을 썼다. 앞서 최 할머니는 며느리가 영어로 번역해준 글을 일일이 ‘그려가며’ 손편지138통을 썼다. 코로나19 방역 마스크도 동봉했다.

관련기사

 
칠곡=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