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탄희 “공황장애 재발, 국회 잠시 떠날 것”

중앙일보 2020.06.08 00:03 종합 16면 지면보기
이탄희

이탄희

이탄희(42·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공황장애 증상을 공개하고 잠시 국회를 떠나겠다고 밝혔다.
 

“사법농단 때 증상 얻어” SNS 고백

‘사법 농단’ 의혹을 폭로한 판사 출신인 이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올린 ‘고백’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제 몸과 마음의 상태를 국민께 솔직히 고백하는 것이 선출직 공직자로서 도리이자 책무인 것 같아 용기를 내 말씀드린다”며 증상을 알렸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에서 판사들 뒷조사 파일을 관리하라는 업무를 거부하는 과정에서 공황 증상을 얻었고, 선거운동이 한창이던 지난 3월 말 재발했다”는 게 이 의원의 설명 요지다. 이 의원은 “국민께서 양해해주신다면 온전히 건강을 회복하는 일에 집중하고 싶다”며 “초심을 간직한 이탄희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털어놓고 말하는 게 용기다. 쾌차를 빈다”라거나 “선거 전에 말했어야지 의정 공백은 누가 책임지나”라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