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팀워크부터 챙긴 김연경, 우승도 챙길까

중앙일보 2020.06.08 00:03 경제 7면 지면보기
김연경(오른쪽)이 11년 만에 돌아왔다. 대표팀에서 호흡을 맞춘 김연경과 이재영(왼쪽)의 흥국생명은 우승후보 0순위다. [중앙포토]

김연경(오른쪽)이 11년 만에 돌아왔다. 대표팀에서 호흡을 맞춘 김연경과 이재영(왼쪽)의 흥국생명은 우승후보 0순위다. [중앙포토]

‘배구 여제’ 김연경(32)이 11년 만에 V리그로 돌아온다. 김연경은 6일 흥국생명 구단 관계자들과 만나 계약에 합의했다. 2005년 흥국생명에 입단한 김연경은 네 시즌 동안 팀을 세 번 정상에 올렸다. 그리고 2008~09시즌이 끝난 뒤 해외로 나갔다. 일본, 터키, 중국 리그에서 활동했다. 국내 복귀를 결정한 배경과 전망 등을 문답 형식으로 정리했다.
 

배구 여제 복귀 문답풀이
지난해부터 고민, 안전문제 고려
선수가 연봉 낮춰 이면계약 없어
국가대표 주전 즐비 ‘우승 0순위’

국내 복귀를 깜짝 결정한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이다. 터키와 이탈리아 리그 모두 코로나19로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워졌다. 김연경으로선 전에 받던 수준의 몸값을 보장받기 어려웠다. 중국의 경우에는 김연경을 강력히 원했다. 하지만 안전 문제 등을 고려해 국내에서 뛰는 쪽으로 선회했다. 김연경의 에이전시인 라이언앳 이해욱 이사는 ‘지난해부터 국내 복귀를 고려해왔다. 갑작스럽게 내린 결정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연경은 10일쯤 기자회견을 열고, 자초지종을 밝힐 예정이다.”
 
흥국생명과 연봉 3억5000만원에 계약했다. 적지 않은가.
“현행 샐러리캡 기준은 총액 23억원(옵션 캡 5억원 포함), 선수 개인 한도는 7억원이다. 그러나 이미 흥국생명은 이재영, 이다영과 각각 6억원(옵션 2억원 포함), 4억원(옵션 1억원 포함)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했다. 옵션은 연봉의 최대 50%까지 가능한데, 팀에 남은 옵션이 2억원뿐이었다. 김연경에게 줄 수 있는 최대금액이 6억5000만원(연봉 4억5000만원+옵션 2억원)이었다. 흥국생명도 6억5000만원을 제시했다. 그런데 김연경이 6억5000만원을 받을 경우, 김연경과 이재영 자매 3명의 연봉 합계가 16억5000만원이다. 남은 6억5000만원으로 남은 15명(선수단 총원은 최대 18명)과 계약해야 했다. 김연경 쪽에서 몸값을 낮추겠다고 했다. 유럽 시절 연봉이 20억원 남짓이던 김연경으로선 쉽지 않은 결단이다. 자신 때문에 다른 선수 처우가 나빠지거나, 선수단에 악영향을 주면 안 된다고 판단했다.”
 
구단과 이면 계약했을 가능성은.
“프로농구에선 김승현이 고양 오리온과 이면계약을 맺어 파문을 일으킨 적이 있다. 흥국생명과 김연경 측은 ‘이면계약은 절대 없다’고 못 박았다. 과거에는 연봉을 보전해주기 위해 모기업 광고모델 등으로 나서는 경우도 있었다. 새로운 샐러리캡 규정을 만든 프로배구가 이(광고를 통해 연봉 보전)를 금지하는 조항을 추가할 수 있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어떤 일이 있어도 정해진 규정대로 계약하려고 했다. 김연경 선수가 스스로 연봉을 낮췄기 때에 계약도 순조롭게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2020~21시즌 흥국생명 우승 가능성은.
“현재는 ‘0순위’에 가깝다. 국가대표 주전 레프트 김연경, 이재영이 뛴다. 공격과 리시브에서 다른 팀을 압도할 수 있다. 게다가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도 있다. 다음 시즌 외국인 선수는 코로나19 탓에 트라이아웃 없이 선발했다. 선수 기량을 확인하기 어려웠는데, 흥국생명은 지난 시즌 이미 실력을 검증한 루시아 프레스코(아르헨티나)와 재계약했다. 국가대표 리베로 김해란이 출산을 위해 팀을 떠난 정도가 손에 꼽을 만한 전력 누수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