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육부‧질본 “수도권 학교, 코로나19 긴밀 대응”…업무협의 정례화

중앙일보 2020.06.07 20:53
광주의 한 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학생이 책상과 의자를 소독하고 있다. 뉴시스

광주의 한 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학생이 책상과 의자를 소독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와 질병관리본부가 수도권 학교의 코로나19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신속 대응할 수 있도록 업무협의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7일 화상 회의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교육부가 밝혔다. 유 부총리와 정 본부장은 현재 학교 내 감염이 2차 전파로 확대되지 않았으나 수도권 지역사회 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안심할 수 없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여기에 수도권 학교의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특히 지역사회 감염 우려에 대해 적극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주기적으로 위험성을 평가하는 등 긴밀히 대응키로 했다.
 
또 학생들이 지하 공간이나 밀폐된 공간에서 활동하지 않도록 교육하는 등 관련 사항을 담은 교육부‧질본 공동의 가정 통신문을 발송한다. 각 학교에도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 교육이나 점심‧쉬는 시간 운용지침 등의 마련을 권장키로 했다.
 
아울러 수도권 기숙사 학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지속해서 추진하되 지역감염이 우려되는 지역에서 진단검사를 우선 시행할 수 있도록 해당 지자체와 협의하기로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