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코로나 신규 확진자 하루새 57명···이틀 연속 50명대

중앙일보 2020.06.07 10:12
신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큰나무교회에서 6일 오후 방역 업체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큰나무교회에서 6일 오후 방역 업체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57명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7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는 57명으로, 지금까지 누적 환자는 1만1776명이 됐다.
 
신규 환자 가운데 지역발생 감염이 53명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4명은 해외유입이다. 지역발생은 수도권에 집중됐다. 서울 27명·인천 6명·경기 19명에 달한다. 서울 건강용품판매점과 경기도내 종교단체 관련 환자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수도권 외 대구에서도 환자가 한 명 추가됐다.
6월 7일 지역별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6월 7일 지역별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국내 신규 환자 수는 이틀 연속 50명대를 보였다. 전날(6일) 신규 확진자는 51명이었다. 최근 일주일간의 발생현황을 보면, 오르락내리락했다. 1일(35명)에서 3일(49명)으로 증가세를 보이더니 4일 39명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7일 57명까지 치솟았다.
 
코로나19 격리해제 환자는 21명 증가해 1만552명이 됐다. 격리 중 환자는 36명 늘어난 951명이다. 전날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지금까지 코로나19 사망자는 273명에 달한다.
6월 7일 지역별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6월 7일 지역별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거리 유지가 어려운 소규모 교회는 밀폐된 환경, 환기가 어려운 장소에서의 식사 등의 행동으로 자칫 집단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이 크다”며“경각심을 갖고 비대면 행사로 전환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세종=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