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영해상 동굴서 고립된 다이버 2명 구조···해경 1명은 실종

중앙일보 2020.06.07 10:11
6일 오후 경남 통영시 한산면 홍도 인근 해상에서 스킨스쿠버를 하던 A(41·남)씨, B(31·여)씨가 동굴에 고립돼 해경이 구조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후 경남 통영시 한산면 홍도 인근 해상에서 스킨스쿠버를 하던 A(41·남)씨, B(31·여)씨가 동굴에 고립돼 해경이 구조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 통영시 홍도 주변 해상에서 동굴에 고립됐던 다이버 2명은 구조됐으나 이 과정에서 해양경찰관 1명이 실종됐다.
 
7일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통영 홍도 인근 동굴에 갇힌 다이버 구조 활동에 투입된 정모(34) 순경이 이날 새벽 실종됐다.  
 
앞서 6일 오후 2시 19분쯤 경남 통영시 한산면 홍도 인근 해상에서 동료 10여 명과 함께 스킨스쿠버를 하던 다이버 A(41·남)씨와 B(31·여)씨는 강풍과 높은 파도로 실종된 뒤 동굴에 고립됐다.  
 
이날 오후 4시 22분쯤 이들을 구조하기 위해 해양경찰 3명도 20m 길이의 동굴에 투입됐으나 10여분 만에 강풍 등 기상 악화로 함께 고립됐다.  
 
고립된 경찰 3명 중 2명은 7일 오전 2시 46분쯤 구조돼 저체온증으로 병원에 이송됐다. 해경은 이들의 생명에 별다른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함께 투입됐던 정 순경은 탈진 증세를 보이다 이날 오전 1시 45분쯤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정 순경을 찾기 위해 수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