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긴장도 韓정부 탓"···대북전단 때리는 北의 억지

중앙일보 2020.06.06 15:18
 
북한이 또다시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거칠게 비난하고 나섰다. 북한 통일전선부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 가능성을 언급한 지 반나절 만이다. 이번에는 대북전단 살포를 막지 않았다며 남북관계 단절의 책임을 한국 정부로 돌렸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4일 담화를 내고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중앙포토·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4일 담화를 내고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중앙포토·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6일 '절대로 용납 못 할 적대행위' 제목의 논평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의 대북전단 살포 비난 담화를 언급하며 "현 사태는 북남(남북)관계를 다시 얼어붙게 만들고 정세를 긴장 국면으로 몰아가는 장본인이 누구인가를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탈북민 단체를 ‘버러지 같은 자’·‘인간쓰레기’, 대북전단 살포를 ‘북한의 최고 존엄까지 건드리는 천하의 불망종 짓’이라고 지칭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더욱 격분스러운 것은 책임을 모면해보려는 남조선당국(한국)의 태도”라며 “인간쓰레기들의 경거망동을 저지할 수 있는 조처부터 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한국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막을 법을 만들거나 단속에 나섰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체제특성’이니 ‘민간단체의 자율적 행동’이니 하면서 반공화국 삐라(대북전단) 살포를 부추긴 이전 보수 정권의 대결 망동과 무엇이 다른가”라고도 했다.
 
신문은 “공허한 외침만 늘어놓으며 실천 행동을 따라 세우지 않으면 북남관계에서 아무것도 기대할 수 없다"고 경고하며 ”남북합의를 철저히 이행할 의사가 있다면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지지 못하게 잡도리를 단단히 하라. 결단력 있는 조치를 시급히 취하라“고 주장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자 신문 2면 상단에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 ‘남조선 당국의 묵인 하에 탈북자 쓰레기들이 반공화국 적대행위 감행’을 게재했다. 김 제1부부장은 담화에서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표하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자 신문 2면 상단에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 ‘남조선 당국의 묵인 하에 탈북자 쓰레기들이 반공화국 적대행위 감행’을 게재했다. 김 제1부부장은 담화에서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표하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북한은 지난달 31일 일부 탈북자 단체가 휴전선 인근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한 것에 연일 반발하고 있다. 김 제1부부장이 4일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북남(남북) 군사합의 파기를 단단히 각오하라”고 경고한 게 시작이었다. 담화문을 이례적으로 북한 주민 모두에게 배포되는 노동신문에 실어 북한이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는 것도 내비쳤다.
 
이어 5일 밤에는 북한 통일전선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 가능성을 언급했다. 통일전선부는 대변인 담화에서 “첫 순서로 할 일도 없이 개성공업지구에 틀고 앉아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하겠다”고 했다. 이어 “(김 제1부부장의 담화가)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제1부부장이 경고한 담화라는 것을 심중히 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도 노동신문은 논평과 함께 김영환 평양시당위원장, 박명진 김일성-김정일주의 청년동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장춘실조선사회주의여성동맹 중앙위원회 위원장 등의 목소리도 실었다. 이들은 신문에서 “남조선 당국이 대결광들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거든 인간쓰레기들의 광대놀음을 저지시킬 법이라도 만들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신문은 김 제1부부장의 담화문 발표에 대한 주민 반응을 비중 있게 실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