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방판업체 리치웨이 누적 확진자 34명…25명이 고령자

중앙일보 2020.06.06 09:32
서울 관악구의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에 다녀온 중장년층 방문자들과 이곳의 직원들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있다. 사진은 5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동 리치웨이 내부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관악구의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에 다녀온 중장년층 방문자들과 이곳의 직원들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있다. 사진은 5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동 리치웨이 내부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관악구 다단계 건강용품판매점 '리치웨이'와 관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4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34명 중 73%인 25명은 고령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6일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가 4일까지 10명이었으나 5일 하루에만 24명이 늘어 모두 34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회의에서 “주로 젊은 사람들이 많았던 클럽과 물류센터에서 시작된 수도권의 감염이 어르신들이 많은 종교 소모임과 미등록 방문판매업소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방문판매업소에서 확진된 34명의 73%인 25명은 고령이어서 우려하고 있다”며 “방역당국은 방문판매업소처럼 감염에 취약한 사각지대에 대해 선제 점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주말과 휴일에 활동 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달라”며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우리나라를 지키는 것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명심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오늘 현충일을 맞아 '몸과 마음을 바쳐 있는 힘을 다한다'는 '헌신'의 말뜻을 다시 한번 되새겨보면 좋겠다”며 “국민의 생명과 일상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고 계신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군 지원인력과 소방관 등 현장에서 노력하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언급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