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래픽텔링]반지의 제왕에서 아인슈타인까지···괴짜 머스크 만든 책 13권

중앙일보 2020.06.06 05:00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텔링]

일론 머스크는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핫한' 비즈니스맨이다. 그가 세운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내연기관차에 집착하던 전 세계 자동차 회사들의 뒤통수를 치며 전기자동차의 시대를 성큼 앞당겼다.
 
그가 세운 또 다른 회사 스페이스X는 최근 민간 기업 최초로 우주에 사람을 보냈다. '인간의 화성 이주'가 꿈만이 아니란 걸 입증해 내기 시작한 것이다.    
 
꿈만 좇은 건 아니다. 스페이스X의 유인우주선 발사 성공 소식은 이미 고공행진 중이던 테슬라의 주가를 훌쩍 끌어올렸다. 제프 베이조스와 빌 게이츠가 독식해오던 전 세계 최고 부자 자리가 조만간 머스크의 것이 될 거라는 전망마저 나올 정도다.
 
천재 또는 괴짜, 몽상을 실현하는 냉철한 비즈니스맨. 그리고 책벌레. 그에게 영향을 미친 책들은 뭘까. 미국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가 머스크의 과거 인터뷰를 정리해 그가 언급한 13권의 책을 소개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