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족들 "강제징용 문희상안, 윤미향이 반대해 무산시켰다"

중앙일보 2020.06.05 00:02 종합 6면 지면보기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유족들이 4일 “강제징용 해결을 위한 문희상 안을 윤미향씨가 반대해 무산시켰다”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강제동원 피해자 유족들 주장

이주성 일제강제동원희생자유가족협동조합 이사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희상 안이 통과돼 한·일 관계가 (잘)되면 자기들이 밥벌이할 게 없으니 윤미향이 그걸 제일 앞장서서 반대했다.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일본이 낸 화해·치유재단 지원금) 1억원을 받지 말라고 한 것과 상통하는 맥락”이라고 주장했다.
 
문희상 전 국회의장은 지난해 말 한·일 기업과 양국 국민의 기금으로 기억인권재단을 설립하고 양국 정부는 직간접적으로 관여하는 ‘2+2+α’ 방안으로 징용 피해 배상 문제를 해결하자고 제안했다. 당시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었던 윤 의원은 “아주 부끄러운 안”이라고 비판했다.
 
김인성 일제피해자보상연합회장은 “윤미향 등은 국회의장실에 찾아가 이 법이 일본에 면죄부를 준다며 법안 통과를 방해했다. 윤미향이 문희상법과 무슨 관련이 있느냐”며 “윤미향을 즉각 국회에서 퇴출하고 정부와 국회는 문희상법을 재발의해 우리 선친들의 생명과 피땀의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문 전 의장은 지난달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문희상 안을) 절절하게 원하는 사람이 수만 명인데 시민단체 대표나 소송을 맡았던 변호사만 반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