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약하는 충청] 코로나발 일자리 위기, 상생의 힘으로 극복 … 경제단체·기업과 ‘고용유지 협약식’ 열어

중앙일보 2020.06.04 00:04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지난달 28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허태정 시장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11개 경제단체, 11개 기업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용유지 상생 협약식'이 열렸다. 시는 협약에 따라 4대 보험 사용자 부담분 가운데 일부를 지원한다. [사진 대전시]

지난달 28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허태정 시장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11개 경제단체, 11개 기업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용유지 상생 협약식'이 열렸다. 시는 협약에 따라 4대 보험 사용자 부담분 가운데 일부를 지원한다. [사진 대전시]

대전시와 경제단체·기업이 상생협약을 맺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불러온 지역 경제 위기에 공동대응하고 있다.
 

대전시

 

시는 4대 보험 사용자 부담 일부 지원, 기업은 고용 유지

대전시는 지난달 28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허태정 시장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11개 경제단체, 노동단체, 11개 기업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고용유지 상생 협약식’을 열었다. 시는 협약에 따라 4대 보험 사용자 부담분 가운데 일부를 기업에 지원한다. 참여기업은 협약 기간 중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
 
시는 우선 경제단체에 속해 있는 500여개 회원사와 협약을 맺고, 이후 일반 500여개 기업과 추가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시는 지역 5인 이상 채용 중소기업 중 100% 고용유지에 서약하는 대상 기업(6848개) 가운데 500개를 선정했다. 불건전 영상게임기 제조업, 도박게임장비 등 불건전 오락용품 제조업, 담배 중개업, 금융 및 보험업, 불건전 게임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 부동산업, 수의업 등은 제외됐다.
 
시는 고용유지 협약체결을 원하는 기업 중 경제단체 추천을 받은 고용우수기업을 대상으로 재정지원을 하되 협약 미 이행시 환수하기로 했다. 이행 기간은 오는 7월 1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다. 고용유지 상생협약 지원금은 4대 보험료 가운데 사업주 부담분이다. 기업당 월 200만원 한도로 업체당 총 1200만원까지 지급한다.  
 
 

고용유지 상생협약 지원금 위해 예산 120억원 마련

대전시는 상생협약 지원금을 위해 총 120억원의 예산을 마련했다. 해당 기업은 4대보험 가입자 명부, 소속경제단체장 추천서, 사업자등록 증명원 등 필요서류를 대전시 경제통상진흥원에 제출하면 된다. 이날 협약식에서 이재갑 장관은 “중앙 정부와 지방 정부, 현장 기업들이 서로 긴밀히 협업할 때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이라며 “이번 상생협약 사례가 다른 지역으로 확산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 이후 우리가 직면한 일자리 위기를 사회적 협약을 통해 극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고용유지라는 과제를 위해 모두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에 빠진 기업들은 구조조정에 나서고 있다. 고용노동부가 최근 발표한 사업체 노동력 조사결과를 보면 지난 4월 마지막 영업일 기준 종사자 1인 이상 국내 사업체의 전체 종사자 수가 1822만4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무려 36만5000명이나 줄었다.
 
코로나19발(發) 고용위기는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특히 상용직은 지난해 4월 대비 13만3000명 감소한 데 반해 임시·일용직은 14만4000명이나 줄었다. 고용 충격이 취약계층에 집중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통계자료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