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원샷]정대협 결성부터 윤미향 회견까지…정의연 30년 주요 장면들

중앙일보 2020.06.01 06:00
1990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로 출발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후원금 유용’‘안성 쉼터 고가 매입’ 등 각종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정의연은 “30년 동안 일궈온 투쟁의 성과를 폄훼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으나 검찰 수사를 피할 수는 없었습니다. 검찰은 정대협 상임대표와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도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정대협에서 정의연으로 이어지는 30년간의 주요 장면들을 사진으로 정리해봤습니다. 
 

①1990년 11월 16일 정대협 결성

37개 여성단체의 결의로 정대협이 발족했습니다. 이화여대 교수를 지낸 윤정옥ㆍ이효재 선생과 박순금 한국교회여성연합회장이 공동대표를 맡았습니다. [사진 정의기억연대]

37개 여성단체의 결의로 정대협이 발족했습니다. 이화여대 교수를 지낸 윤정옥ㆍ이효재 선생과 박순금 한국교회여성연합회장이 공동대표를 맡았습니다. [사진 정의기억연대]

 

②1991년 8월 14일 김학순 할머니 최초 증언

고 김학순 할머니는 정대협 사무실에서 대한민국 내 거주자로는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의 실상을 실명으로 증언했습니다. 김 할머니는 일본 정부가 ’일본군은 군대 ‘위안부’ 문제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발표하자 폭로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정의기억연대]

고 김학순 할머니는 정대협 사무실에서 대한민국 내 거주자로는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의 실상을 실명으로 증언했습니다. 김 할머니는 일본 정부가 ’일본군은 군대 ‘위안부’ 문제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발표하자 폭로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정의기억연대]

 

③1992년 1월 8일 첫 수요시위 시작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가 처음 시작된 날입니다. 정대협은 서울시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시위를 열고 ▶일본정부는 조선인 여성들을 위안부로 강제연행한 사실을 인정하라 ▶공식적으로 사죄하라는 내용을 비롯해 6가지 요구사항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사진 정의기억연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가 처음 시작된 날입니다. 정대협은 서울시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시위를 열고 ▶일본정부는 조선인 여성들을 위안부로 강제연행한 사실을 인정하라 ▶공식적으로 사죄하라는 내용을 비롯해 6가지 요구사항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사진 정의기억연대]

 

④1993년 6월 11일 ‘위안부 생활지원법’ 제정

한국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정대협의 요구에 따라 일제하 군대 위안부 피해자 생활안정지원법을 제정했습니다. 해당 법안은 1993년 5월 임시국회를 통과해 같은해 8월부터 일시불 500만 원과 월 15만원 생계비 지원, 무료의료 혜택, 영구임대주택 입주권 부여 등의 지원이 시행됐습니다. [사진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제공]

한국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정대협의 요구에 따라 일제하 군대 위안부 피해자 생활안정지원법을 제정했습니다. 해당 법안은 1993년 5월 임시국회를 통과해 같은해 8월부터 일시불 500만 원과 월 15만원 생계비 지원, 무료의료 혜택, 영구임대주택 입주권 부여 등의 지원이 시행됐습니다. [사진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제공]

 

⑤2000년 12월 12일 일왕 히로히토 유죄 판결

여성국제전범법정이 히로히토(裕仁) 일왕과 일본 정부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히로히토 일왕과 옛 일본군간부 등은 인간의 노예화. 고문, 살인, 인종적 이유 등에 의한 박해 등을 금지하고있는 ‘인도에 대한 죄’를 위반했다며 이 같은 판결을 내렸습니다. [사진 정의기억연대]

여성국제전범법정이 히로히토(裕仁) 일왕과 일본 정부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히로히토 일왕과 옛 일본군간부 등은 인간의 노예화. 고문, 살인, 인종적 이유 등에 의한 박해 등을 금지하고있는 ‘인도에 대한 죄’를 위반했다며 이 같은 판결을 내렸습니다. [사진 정의기억연대]

 

⑥2007년 2월 15일 미 하원서 이용수 할머니 증언

미국 하원에서 2차 세계 대전 당시 일본군 종군위안부로 강제동원됐던 할머니들을 초청한 사상 첫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청문회에서 피해 사실을 구체적으로 증언했습니다. 이 증언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에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연합뉴스

미국 하원에서 2차 세계 대전 당시 일본군 종군위안부로 강제동원됐던 할머니들을 초청한 사상 첫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청문회에서 피해 사실을 구체적으로 증언했습니다. 이 증언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에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연합뉴스

 

⑦2011년 12월 14일 평화의 소녀상 건립

1000번째 수요집회를 맞아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평화의 소녀상(위안부 평화비)을 세웠습니다. 일본은 정부 명의로 자국대사관 앞에 평화비를 세운 것에 유감을 표명하고 철거를 요청했으나 외교통상부와 종로구청은 이를 거부했습니다. 연합뉴스

1000번째 수요집회를 맞아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평화의 소녀상(위안부 평화비)을 세웠습니다. 일본은 정부 명의로 자국대사관 앞에 평화비를 세운 것에 유감을 표명하고 철거를 요청했으나 외교통상부와 종로구청은 이를 거부했습니다. 연합뉴스

 

⑧2013년 7월 30일 미국에 해외 첫 소녀상

평화의 소녀상이 국외 처음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인근 글렌데일 시립 중앙도서관 앞 공원에 세워졌습니다. 제막식에는 글렌데일 시정부를 대표한 시의원 4명, 그리고 지역 정계 인사와 지역 시민, 한인 단체 회원 등 500여명이 모였습니다. 연합뉴스

평화의 소녀상이 국외 처음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인근 글렌데일 시립 중앙도서관 앞 공원에 세워졌습니다. 제막식에는 글렌데일 시정부를 대표한 시의원 4명, 그리고 지역 정계 인사와 지역 시민, 한인 단체 회원 등 500여명이 모였습니다. 연합뉴스

 

⑨2015년 12월 28일 한‧일 위안부 합의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일본 정부가 10억엔을 출연하는 것을 골자로 한 한ㆍ일 위안부 합의를 발표한 날입니다. 합의문에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불가역적으로 해결했다는 내용이 포함돼 논란이 됐습니다. 신인섭 기자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일본 정부가 10억엔을 출연하는 것을 골자로 한 한ㆍ일 위안부 합의를 발표한 날입니다. 합의문에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불가역적으로 해결했다는 내용이 포함돼 논란이 됐습니다. 신인섭 기자

 

⑩2018년 7월 11일 정의기억연대 출범

정대협이 정의기억재단과 조직을 통합해 정의연으로 출범했습니다. 정의기억재단은 2015년 한ㆍ일 위안부 합의에 반발해 이듬해 일본 정부 출연금인 10억엔을 돌려주기 위해 만들어진 곳입니다. 첫 이사회에서 윤미향 당시 정대협 상임대표가 초대 이사장으로 선출됐습니다. 연합뉴스

정대협이 정의기억재단과 조직을 통합해 정의연으로 출범했습니다. 정의기억재단은 2015년 한ㆍ일 위안부 합의에 반발해 이듬해 일본 정부 출연금인 10억엔을 돌려주기 위해 만들어진 곳입니다. 첫 이사회에서 윤미향 당시 정대협 상임대표가 초대 이사장으로 선출됐습니다. 연합뉴스

 

⑪2020년 5월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그 후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정의연 부실 회계, 후원금 횡령 등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정의연은 ’후원금을 전달하는 것만이 피해자 지원사업은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이후에도 안성 쉼터 매입 과정과 후원금 개인 계좌 모금 등과 관련한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윤미향 의원은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으나 여전히 의혹은 해소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연합뉴스ㆍ뉴스1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정의연 부실 회계, 후원금 횡령 등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정의연은 ’후원금을 전달하는 것만이 피해자 지원사업은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이후에도 안성 쉼터 매입 과정과 후원금 개인 계좌 모금 등과 관련한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윤미향 의원은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으나 여전히 의혹은 해소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연합뉴스ㆍ뉴스1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