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통 고건축과 문화재 보수의 장인 신영훈 선생 별세

중앙일보 2020.05.28 19:24
한옥과 문화재 보수의 대가 신영훈 선생이 28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85세. 1962년부터 1999년까지 문화재 전문위원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한옥과 문화재 보수의 대가 신영훈 선생이 28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85세. 1962년부터 1999년까지 문화재 전문위원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한옥 건축과 문화재 보수의 대가 신영훈 선생이 28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85세.  
 

62년 숭례문 중수 공사 등 참여
한옥학교 세워 후학 양성 힘써

아호가 '목수'(木壽), 즉 나무에 생명을 불어넣는 사람이었던 고인은 일생을 한국 전통 건축에 바쳤다. 숭례문 중수(1962년) 공사를 비롯해 경주 토함산 석불사, 순천 송광사 대웅보전 중수 및 보수 공사 감독관을 지냈으며 경북 청도 운문사 대웅보전, 충북 진천 보탑사 삼층목탑 등의 총감독으로 활동했다. 덴마크 국립박물관 백악산방 등 국내외 수많은 전통 건축물을 짓기도 했다. 1962년 문화재관리국이 생기자 초대 문화재전문위원 4명 중 1인으로 임명돼 1999년까지 역임했다. 99년 초대 한옥문화원장을 맡았고 2009년엔 강원도 홍천군에 그의 딸 이름을 딴 지용한옥학교를 세워 후학들을 길렀다.
 
고인은 1935년 개성 태생으로 한국전쟁 때 월남했다. 서울 중앙고 재학시절 주왕산(주시경 선생의 아들) 선생의 조수를 하면서 우리 문화를 공부하기 시작, 졸업 뒤 1955년 국립박물관에 들어갔다. 당시 학예관이자 한국 고건축의 대가 임천 선생 밑에서 한국건축을 배웠다. “천년 세월을 견디게 튼튼하게 지어야 한다”는 신조 속에 한옥 대중화에도 노력했다.  
28일 별세한 신영훈 선생의 2004년 모습. [중앙포토]

28일 별세한 신영훈 선생의 2004년 모습. [중앙포토]

 
2008년 한국건축문화대상 올해의 건축 문화인상, 2019년 건축역사학회 학술상 등을 받았다. 『절로가는 마음』 『건축과 함께한 나의 삶』 『신영훈 문화재전문위원의 역사기행' 1∼6』 『신영훈의 역사기행 7∼10』 『한옥의 고향』 『우리한옥(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등 약 40권의 저서를 남겼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숙범 씨와 아들 대용(Vcts 말레이시아 대표)·호용(SM 에너지 이사)씨, 딸 지용(지용한옥학교 및 한옥과 문화 대표)씨, 며느리 박경리·이현주(국립중앙박물관 홍보전문경력관)씨, 손자 재호(VC BOOKS 이사)·혜원(글고운 출판사 대표)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30일 오전 7시, 장지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 메모리얼 추모공원이다.02-2072-2016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