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당권 도전 결론 가까워지나…홍영표·송영길과 연쇄 회동

중앙일보 2020.05.25 23:58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당권 주자들과 연쇄 회동을 갖고 자신의 당 대표 출마 여부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당권 주자들과 연쇄 회동을 갖고 자신의 당 대표 출마 여부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의 당권 도전 여부에 대한 결심이 가까워지는 분위기다. 이 위원장은 같은 당 홍영표 의원과 지난 21일, 그리고 송영길 의원과 지난 24일 잇따라 만나 자신의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한 의견을 상호 교환했다. 향후 경쟁 관계에 놓일 수 있는 당권 주자들과 사전에 소통하는 절차를 통해 전당대회 과정의 잡음을 최소화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당권 주자들과의 회동에서 “오는 8월 전당대회 출마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꺼낸 뒤 이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자신이 전당대회에 나설 경우를 가정해 완곡한 방식으로 상대 후보의 출마 의사를 확인하기 위한 질문이었다. 당초 민주당 내에선 이 위원장이 당권에 도전할 경우 다른 후보들과의 경쟁 대신 자연스런 추대 방식을 원할 것이란 분석이 많았다. 
 
이 자리에서 홍 의원은 자신의 출마 의사는 변함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한다. 이어 당 대표가 대선에 출마할 경우 선거일 1년 전 당 대표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당헌(제25조)을 언급하며 이 위원장의 불출마를 조심스럽게 권유했다. 이 위원장의 경우 당 대표 자리에 오른다 해도 2022년 3월 대선 출마를 위해선 내년 3월까지 스스로 대표직에서 물러나야 한다. 사실상 7개월 임기의 ‘시한부 당 대표’가 되는 셈이다.
 
반면 송 의원은 이 위원장이 전당대회에 나설 경우 출마 의사를 접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한다. 송 의원은 앞서 지난 19일에도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당의 신망을 받는 이낙연 전 총리의 여러 가지 결정이 존중돼야 한다”며 비슷한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번주로 예정된 우원식 의원과의 회동 등을 더 가진 뒤 당권 도전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당 내에선 ‘이낙연 당 대표직 출마’에 대한 의견이 엇갈린다. 코로나19 사태 극복 등 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안정적인 당 운영을 위해 이 위원장의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잦은 당 대표 교체가 오히려 당 운영에 마이너스 요소가 될 것이란 의견 등이 혼재하는 상황이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이낙연 위원장의 당권 도전 여부는 중장기적 관점의 당 운영, 나아가 차기 대권 구도와도 직접 닿아있는 복합적인 이슈”라며 “초선과 중진, 다선에 이르기까지 당 내 전반적인 의견을 고루 청취한 만큼 이 위원장의 결단만 남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 위원장과 가까운 한 민주당 인사는 “다양한 의견을 들어보고 너무 늦지 않은 시점에서 출마 여부를 결론낼 것으로 안다”며 “그 시점은 6월 초에서 늦어도 중순을 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