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명숙 모금 반환요구 서울시 "윤미향 개인계좌 모금 몰랐다"

중앙일보 2020.05.25 18:24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여명숙 전 게임물관리위원장이 제기한 모금활동 논란에 “특정 단체나 개인을 대상으로 관련 법령을 달리 적용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여명숙 전 위원장 개인계좌 모금 문제제기
“윤미향은 괜찮고 여명숙은 안되느냐”
서울시 "윤미향 모금 수사결과 보고 조치"

 논란은 전날 여 전 위원장이 유튜브에 “5월 22일 오후 4시 9분 기준 1776명이 (기부에) 참여해 총액 7563만9997원이 모였다”며 “서울시 담당 공무원한테 ‘여명숙이 모금 활동 못 하게 하라’는 전화가 많이 왔다고 한다. 우리는 단 3일 모금했는데 하면 안 되는 짓이고 윤미향(더불어시민당 당선인,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수십 년 해왔는데 괜찮다는 것이냐”고 주장하면서 불거졌다. 
 
 앞서 여 전 위원장은 최근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기부금 유용 의혹 등을 받는 것을 꼬집으며 시민단체 '미래대안행동' 명의로 모금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래대안행동 명의로 기부금 모집 등록 신청을 마쳤는데도 서울시가 모금 중지와 기부금 반환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25일 설명자료를 내고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1000만원 이상의 기부금품을 모집하는 경우 기부금품 모집 등록을 해야 한다”라면서 “미래대안행동 측은 지난 5월 19일 서울시에 기부금품 모집등록 신청서류를 제출했으며, 22일 모집등록 신청 없이 모금하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유선으로 문의해 기부금품 모집등록을 하지 않고 실 모집액이 1000만원 이상이면 초과분을 반납해야 한다고 안내했다”고 밝혔다. 해당 단체가 모금활동 등록 신청을 하긴 했지만, 사실관계 확인 등 등록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이어 서울시는 윤 당선인의 개인계좌 모금활동에 관해 “검찰에서 수사 중인 사안으로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며 수사결과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여명숙 전 게임물관리위원장. [사진 유튜브 캡처]

여명숙 전 게임물관리위원장. [사진 유튜브 캡처]

 윤 당선인은 지난해 1월 SNS에서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장례 일정 등을 알리며 예금주 ‘윤미향’의 후원계좌를 안내해 최근 논란이 일었다. 이에 관해 정의연은 “조의금을 받기 위한 상주의 계좌를 공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모금활동 업무를 담당하는 서울시 사회협력팀 관계자는 “지난해 1월 서울시는 윤 당선인의 모금활동을 인지하지 못했으며 여 전 위원장의 모금활동 역시 최근 언론 문의로 알게 됐다”며 “정의연 주장이 맞는다면 조의금을 기부금으로 봐야 할지도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후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서울시가) 지원금을 주고도 관리·감독을 포기했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전혀 그렇지 않다”며 “법적 절차에 따라서 지원한 것이며 만에 하나 ‘그런 일’이 있다면 철저히 조사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