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숨진 남양주 화도우리교회 70대 교인 감염경로 미궁…인천 남동구도 방문

중앙일보 2020.05.25 17:47
25일 서울 성동구 동호초등학교에서 교직원이 아이들의 등교를 준비하며 교실 게시판에 코로나19 예방수칙을 부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서울 성동구 동호초등학교에서 교직원이 아이들의 등교를 준비하며 교실 게시판에 코로나19 예방수칙을 부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남양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화도우리교회 70대 남성 신도가 숨졌다고 25일 밝혔다. 이 남성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남양주 화도우리교회와 인천 남동구를 각각 다녀온 것으로 드러나 감염 경로 파악이 진행 중이다.
 
A씨(76)는 지난 20일 한양대 구리병원에서 확진 판정받은 뒤 성남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4일 만인 지난 24일 숨졌다. A씨는 지난 13일 남양주시 화도우리교회 예배에 참석했으며 이틀 뒤인 15일 발열과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지난 17일에도 이 교회에 갔다.
 
화도우리교회에서는 목사 1명과 A씨 포함 신도 3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목사 남편과 딸 등 접촉자 2명도 추가로 양성 판정됐다.
 
화도우리교회 신도는 목사 포함 7명이며 나머지 신도 3명은 예배에 참석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교회는 일시 폐쇄됐다. 이 교회 목사는 지난 15일 서울 양천구 은혜교회에 다녀왔으며 동참한 의정부 종교시설 목사도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A씨의 감염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보건당국은 A씨가 인천시를 다녀온 것에도 주목하고 있다. 그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날인 지난 14일 버스와 지하철을 타고 인천시 남동구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인천시 남동구 일대에서는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학원 강사 확진자에 의해 2∼3차 감염이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감염 경로 등 구체적인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