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수진 "현충원서 친일파 묘 파내야"…조성은 "부관참시 발언"

중앙일보 2020.05.25 17:31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지난 24일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친일파를 현충원에서 파묘(破墓·무덤을 파냄)하는 것은 마땅한 일”이라고 했다.
 
이날 이 당선인은 민주당 김병기(동작갑) 당선인 등과 운암 김성숙 선생 기념사업회가 개최한 ‘2020 친일과 항일의 현장, 현충원 역사 바로 세우기’ 행사에 참여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당선인은 “작년까지 여러 차례 시도했지만, ‘친일파 파묘’ 법률안이 통과가 안 됐다”면서 “현충원에 와서 보니 친일파 묘역을 파묘하는 법률안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여권에서 ‘국립묘지법 개정안’을 추진해 왔으나 20대 국회에서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이 개정안은 민족문제연구소가 낸 친일인명사전을 기준으로 친일 전력이 있으나 국립묘지에 안장된 60명에 대해 국가보훈처장 또는 국방부 장관에게 이장 요구 권한을 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국가보훈처는 “개정안이 통과되면 재심할 수 있다”면서도 “친일 전력 인사들은 6·25 전쟁 등에 기여했기 때문에 안장 자격이 취소되지 않는 한 강제로 이장할 수는 없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수진 당선인의 발언에 대해 조성은 미래통합당 청년비대위원은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국민 분열만 가중하는 전근대적이고 충격적인 발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 위원은 “조선 시대 사화(士禍) 때 ‘부관참시(剖棺斬屍·죽은 사람의 무덤을 파내 관을 꺼내고 시신의 목을 자름)’를 했던 일이 연상된다”고 했다.
 
이어 “친일파들에 대한 역사적 판단은 엄정하게 하되, 자칫 반인륜적이라는 비판을 들을 수 있는 ‘파묘’ 등의 문제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면서 “국론을 지나치게 분열시키고 국력을 소모하는 이런 식의 논쟁은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강조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