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용수 할머니 2차 기자회견 생중계 시청률 10% 넘어

중앙일보 2020.05.25 16:1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입장을 표명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생중계 시청률이 10%를 넘었다.
 
25일 실시간 시청률 조사회사 ATAM이 서울 수도권 700가구를 대상으로 시청률을 집계한 결과 이날 오후 2시 38분부터 3시 23분까지 MBC·SBS·JTBC·TV조선·채널A·YTN·연합뉴스TV 7개사가 생중계한 이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시청률 합은 10.69%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이 할머니는 이날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2차 기자회견에서 “(지난 7일) 첫 회견 때는 생각 하지도 못한 것들이 너무도 많이 나왔다”며 “(관련 의혹을 푸는 일은)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의연의 전신인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위안부 피해자들을 이용했다며 “위안부 할머니를 팔아먹었다. 내가 왜 팔려야 하나”라고도 했다.
 
이 할머니는 또 “하늘에 가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께 (정의연 등을 둘러싼 문제를) 해결하고 왔다고 용서를 빌 것”이라며 검찰에서 꼭 죄를 물어 (위안부 피해자들을 이용한 사람들은) 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