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경태의 몽니?…전국위 이틀 남기고 김종인 비대위 잡음

중앙일보 2020.05.25 15:30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경태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25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대해 “성급하다. 당원들의 의사를 무시하는 모습일 수 있다”고 비판했다. 조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비대위 임기 연장을 하려면 두 가지 절차(전국위, 상임전국위)를 밟아야 하는데 주호영 원내대표가 성급하게 김종인 내정자와 의견을 나눴다”며 이같이 문제를 제기했다.
 
통합당은 김종인 비대위 체제 전환을 27일 사실상 마무리할 계획이다. 통합당 국회의원 당선인들은 지난 22일 총회에서 “내년 4월 재보궐선거 때까지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운영한다”고 결론을 내렸고, 김 내정자의 승낙까지 받았다. 이에 따라 27일에는 상임전국위ㆍ전국위를 잇따라 열어, 비대위 활동기간을 8월까지로 못 박은 당헌(부칙 2조) 삭제를 추진한다.
 
하지만 조 최고위원은 “이번 전국위 역시 다수 당원 뜻이 담긴다면 (비대위 임기를 연장하는 당헌 개정안이) 쉽게 통과되긴 어려울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또다시 임기 연장 안건이 부결될 가능성도 있다는 취지다.
 
지난달 28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미래통합당 제1차 상임전국위원회가 정원수 부족으로 열리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8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미래통합당 제1차 상임전국위원회가 정원수 부족으로 열리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의 말처럼 일각에선 지난달 ‘상임전국위 당헌 부결 사태’가 재연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달 28일 통합당은 비대위 활동 기간 연장을 위한 당헌 개정을 시도했지만, 상임전국위엔 총원 45명 중 17명만 참석하며 정족수 부족으로 위원회가 열리지도 못했다. 당시 비대위 전환에 반대하는 일부 중진이 조직적으로 상임전국위원들에게 전화를 돌려 불참을 유도, 무산을 이끌어냈다는 분석이 나왔다.
 
다만 통합당 내부에선 “지난달 상임전국위와는 상황이 다르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①당선인 총회에서 압도적 표차로 의견을 모았고 ②내년 4월까지 활동을 전제로 김종인 내정자의 승낙을 받았다는 점 등이 지난번과 달라서다. 이미 비대위 전환 쪽으로 대세가 기운 마당에 상임전국위에서 부결될 가능성이 작다는 관측이다.
 
자강론을 주장했던 의원ㆍ당선인들도 이 때문에 비대위 체제 전환 자체는 기정사실로 하는 분위기다. 비대위 전환에 공개 반대했던 조해진 당선인은 25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자강론 주장을 계속해왔기 때문에 입장은 다르지만, 일단 비대위 체제가 출범하게 되면 당이 많이 바뀌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제원 의원 역시 “또다시 1년간의 신탁통치를 받는다”며 비대위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면서도 “총회의 결정을 존중한다. 다른 생각 가진 의원님들 선택이 더 현명한 선택이 되길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