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꿀벌 씨 말리는 ‘등검은말벌’ 천적 학계 첫 확인…멸종위기종 ‘담비’

중앙일보 2020.05.25 14:17
등검은말벌. 국립수목원

등검은말벌. 국립수목원

 
멸종위기종인 ‘담비’가 꿀벌을 사냥하는 등 생태계를 교란하는 ‘등검은말벌’의 천적으로 확인됐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경북대 연구팀과 함께 담비가 등검은말벌의 집을 공격하는 것을 학계 최초로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국립수목원과 경북대 연구팀은 경북 청도군 일대 산림에서 수거한 담비의 분변을 분석, 담비가 등검은말벌 집을 공격해 포식하는 천적인 것으로 확인했다.
 
국립수목원 산림생물다양성연구과 김창준 박사는 “등검은말벌의 새로운 천적을 발견, 유해 말벌류 방제 대책을 마련하는 데 중요한 기초자료가 될 것”이라며 “주요 산림지대 말벌의 서식분포와 독성·생태적 특성을 지속해서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담비 분변 내에서 발견된 등검은말벌. 국립수목원

담비 분변 내에서 발견된 등검은말벌. 국립수목원

 
등검은말벌은 중국 남부 저장성 일대가 원산지로 국내에서는 2003년 부산에서 처음 발견된 후 10여 년 만에 전국으로 확산했다. 주로 꿀벌을 사냥해 관련 산업에 연간 1700억원의 경제적 피해 준다. 이로 인해 생태계 교란과 공중 보건상 피해도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환경부는 2019년 등검은말벌을 생태계 교란 생물로 지정했다.
 
담비는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이자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 관심 대상 종으로 지정된 법적 보호종이다. 잡식성으로 식물 열매와 꿀을 비롯해 포유류, 설치류, 곤충에 이르기까지 먹이 섭식의 폭이 넓다.
등검은말벌집. 국립수목원

등검은말벌집. 국립수목원

 
앞서 국립수목원과 경북대 연구팀은 지난해 등검은말벌의 또 다른 천적으로 ‘은무늬줄명나방’을 발견했다. 이 나방은 등검은말벌의 유충과 번데기를 공격한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