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훈 "KAL 858 김현희 조사 불발, 전두환 정권 힘 작용 탓"

중앙일보 2020.05.25 11:50
더불어민주당 설훈(가운데) 최고위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설훈(가운데) 최고위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이 1987년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사건에 대한 재검증이 필요하다고 시사했다. 당시 KAL 폭파 사건은 김현희 등 북한 공작원들이 벌인 폭탄 테러라는 결론이 나왔지만, 설 최고위원은 "당시 진상조사가 미진한 게 너무 많다"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최근 미얀마 앞바다에서 발견된 KAL 858기로 추정되는 동체를 "인양해야 한다"면서 "858이 맞다고 확인되면 유해와 블랙박스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2007년 노무현 정부 때 국정원 진실위의 조사에서도 폭탄 테러가 맞는다는 결론을 내린 바가 있는데 진실위 조사 결과도 재검증해야 한다는 입장이냐"고 묻자 설 최고위원은 "지금은 그 부분을 논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 일단 동체를 건져 올려보면 그 상황을 갖고 재검증 여부에 대한 판정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2007년 국가정보원의 미얀마 해상 수색이 불발된 데 대해선 "그 당시만 하더라도 과거 정부의 영향력이 남아 있는 상태였다고 본다. 전두환·노태우 정권이 갖고 있는 여력이 있던 상태였기 때문에 여러 곳에서 그게 작용했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2007년 당시) 진상조사가 미진한 게 너무나 많다"며 "지금 미얀마와 관계가 좋기 때문에 협의를 빨리 진행해 재조사할 수 있는 상황이 올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설 최고위원은 또 "그때 (폭파 주범인) 김현희씨를 국정원 진실조사위원회에서 만나 얘기를 듣는 게 중요했는데 불발됐다"며 "전두환 정권의 파워가 작용했다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보면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며 "(김현희씨가)언론 인터뷰도 하는데 진실조사위원회에서 못 만났다"고 지적했다.
 
한편 외교부는 지난 21일 "KAL 858기 동체 추정 물체에 대한 사실관계 조사 관련 현재 미얀마 측과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KAL 858기는 1987년 11월 29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중 인도양 상공에서 사라졌다. 탑승객과 승무원 115명이 전원 실종됐으며, 당시 정부는 유해나 유품을 발견하지 못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