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가구의 90% 수령

중앙일보 2020.05.25 10:25
지난 4일부터 24일까지 긴급재난지원금 총예산으로 잡힌 금액 중 약 90%(89.3%)가 지급 완료된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오후 서울 성동구 금호2-3가동 주민센터 직원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선불카드를 지급하고 있다. 서울 성동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모든 국민에게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첫날인 이날 각 동 주민센터에서 정부 긴급재난 지원금 현장접수를 시작했다. 뉴스1

18일 오후 서울 성동구 금호2-3가동 주민센터 직원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선불카드를 지급하고 있다. 서울 성동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모든 국민에게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첫날인 이날 각 동 주민센터에서 정부 긴급재난 지원금 현장접수를 시작했다. 뉴스1

 
지난 25일 행정안전부는 지난 4일부터 24일까지 지급이 완료된 긴급재난지원금 액수가 총 12조7136억원, 수령 가구는 2015만 가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총예산 14조2448억원 가운데 89.3%가 지급 완료됐다. 전체 지급 대상 2171만 가구 중에서는 92.8%가 지원금을 받았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에서는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이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전체 가구의 65.2%에 해당하는 1415만 가구가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을 택했다. 신용,체크카드로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액은 9조 3290억원이다.  
 
이어서 현금을 택한 가구가 286만 가구(13.2%)였고, 선불카드를 택한 가구는 188만 가구(8.7%)였다. 지역사랑상품권은 126만 가구(5.8%)가 선택했다.  
지난달 23일 경남 합천군에서 한 시민이 경상남도 긴급재난 지원금을 수령하고 있다.   지원금은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선불카드로 해당 주소지에서 사용가능하다. 연합뉴스

지난달 23일 경남 합천군에서 한 시민이 경상남도 긴급재난 지원금을 수령하고 있다. 지원금은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선불카드로 해당 주소지에서 사용가능하다. 연합뉴스

 
25일을 기점으로 신용,체크카드 오프라인 신청의 요일제 적용이 해제된다. 이날부터 온라인과 마찬가지로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신용,체크카드 지급을 신청할 수 있다.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은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은 내달 5일까지이며 주민센터 등을 통한 지역사랑상품권과 선불카드 신청은 그 이후로도 접수할 수 있다.  
 
지역사랑상품권·선불카드 신청은 지방자치단체별 사정에 따라 요일제 지속 여부가 결정된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