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안보보좌관 “중국,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시 제재” 재차 경고

중앙일보 2020.05.25 01:42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P=연합뉴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P=연합뉴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4일(현지시간)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제정할 경우 제재를 가할 수 있다고 중국에 재차 경고했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NBC방송에 출연해 중국의 입법 추진이 미국의 중국 제재로 이어지고 금융 중심지로서 홍콩의 지위를 위협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그들(중국)은 이 국가보안법을 가지고 홍콩을 기본적으로 장악하려는 것처럼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렇게 할 경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홍콩이 고도의 자치를 유지하고 있다고 증명하지 못할 것 같다”며 “이런 일이 일어나면 홍콩과 중국에 부과되는 제재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지난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에 근거해 홍콩 주권이 중국으로 반환된 후에도 중국 본토와는 다른 특별한 지위를 홍콩에 인정하고 무역, 관세, 투자, 비자 발급 등에서 중국의 여타 지역과는 다른 특별대우를 부여해 왔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중국이 장악하면 홍콩은 아시아의 금융 중심지로 남기 힘들다”며 전 세계 회사들이 홍콩에 남을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들이 홍콩에 온 이유는 법치와 자유로운 기업 시스템, 자본주의 시스템, 민주주의 등이 있기 때문”이라며 “이 모든 것이 사라진다면 금융권이 그곳에 머물지 확신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