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든네살 악어 부고

중앙일보 2020.05.25 00:03 종합 16면 지면보기
모스크바 동물원은 SNS를 통해 악어 ‘새턴’이 84세로 세상을 떠났다고 알렸다. [트위터 캡처]

모스크바 동물원은 SNS를 통해 악어 ‘새턴’이 84세로 세상을 떠났다고 알렸다. [트위터 캡처]

2차 세계대전 때 베를린 공습에서도 생존한 악어 ‘새턴’(Saturn: 토성)이 모스크바 동물원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영국 BBC 방송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차대전 베를린 공습서도 생존

모스크바 동물원은 이날 “어제 아침, 우리의 미시시피악어 새턴이 충분히 존경받는 나이인 약 84세에 죽었다. 우리는 74년 동안 새턴을 보호하는 영광을 누렸다”는 ‘부고’ 성명을 냈다.
 
새턴은 1936년 미국에서 태어난 직후 독일 베를린에 선물로 보내졌다. 전쟁이 한창이던 1943년 11월 동물원 주변이 폭격을 받을 때 동물원을 탈출했다. 당시 거리에서 악어 사체 4구가 발견됐다고 한다. 새턴은 그 3년 뒤 영국군에 발견됐고, 당시 소련으로 건네졌다. 새턴이 폐허 속에서 생존한 건 미스테리다.
 
모스크바 동물원은 이날 “새턴은 사육사를 알아봤고, 솔 마사지를 좋아했으며, 화가 나면 철 집게나 콘크리트 조각을 부쉈다”고 설명했다. 한때 새턴이 아돌프 히틀러가 키운 악어라는 소문도 있었지만, 사실이 아니라고 BBC는 전했다. 야생 미시시피악어의 수명은 대개 30~50년. 베오그라드 동물원의 수컷 악어가 80대로 살아있다. 새턴의 사체는 박제돼, 모스크바의 국립 생물학 박물관에 전시될 것이라고 한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