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28일 김태년·주호영과 오찬…청와대 “여·야·정 상설협의체 등 논의”

중앙일보 2020.05.25 00:02 종합 3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다.
 

내달 초엔 국회 개원 연설 추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4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이번 주 목요일(28일) 두 원내대표를 초청해 오찬 대화를 갖기로 했다”며 “의제를 정하지 않고 코로나로 인한 고용과 산업 위기 대응 등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 수석은 “문 대통령이 초청하고 양당 원내대표가 흔쾌히 응해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여야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2018년 11월 5일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 이후 1년6개월 만이다. 이번 오찬 회동은 별도의 배석자 없이 문 대통령과 원내대표 2인 간의 만남이 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원내 교섭단체들의 대표성을 갖는 두 당의 원내대표들을 초청한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협치의 제도화’를 여러 차례 얘기한 만큼 여·야·정 상설협의체 등도 이 자리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동을 통해 질병관리본부를 독립된 ‘청’으로 승격하는 내용의 정부조직법 개정안과 3차 추경안의 처리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 개원(5월 30일)에 맞춰 이르면 다음달 초께 개원 연설도 준비하고 있다. 한편 민주당·통합당 간 개원 협상은 별 진척이 없는 상태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