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태원발 6차 감염 나오나…신규 확진 사흘째 20명대

중앙일보 2020.05.25 00:02 종합 10면 지면보기
서울 이태원 클럽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심상치 않다. 지역사회로 바이러스가 연쇄적으로 퍼져 나가는 ‘N차’ 감염사례가 잇따라 확인되면서다.
 

브라질 확진 33만, 미국 이어 2위
중남미 코로나 팬데믹 새 진앙지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이태원 클럽과 관련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25명이다. 전날(23일) 같은 시간보다 6명 늘었다. 확진자 225명 중 실제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사람은 96명이다. 나머지 129명은 클럽 확진자의 가족·지인·직장동료 등으로 연쇄 감염된 경우다.
 
감염 고리는 계속 넓어지고 있다. 5차 감염 사례에 이어 6차 감염 의심 사례까지 보고됐다. 5차 감염자는 2명이나 된다. 인천 미추홀구에 사는 A씨(25·학원강사)가 지난 9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2~5차까지 연쇄 감염이 이뤄진 것이다.

관련기사

 
5차 사례 중 하나는 A씨가 가르친 학생(2차)이 전염된 뒤, 이 학생이 들렀던 코인노래방에 갔던 고3 학생(3차)과 아버지(4차), 아버지의 직장동료(5차)까지 감염된 것이다. 24일 서울에서 보고된 6차 감염 의심 사례도 이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방역 당국은 보고 있다.  
 
이처럼 연쇄 감염이 이어지며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클럽 방문자보다 확진자의 접촉·재접촉자가 더 많아지게 됐다. 방대본 관계자는 “이태원 클럽에서 발견된 연결고리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며 “경계를 절대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4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25명이다. 이 가운데 지역 발생은 17명, 해외 유입은 8명이다.사흘째 20명 이상씩 신규 환자가 나오고 있다. 전체 누적 환자는 1만1190명이다.
 
한편 브라질 보건부는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33만890명이라고 밝혔다. 처음으로 전날보다 2만 명 넘게 늘었다.  
 
브라질의 확진자 수는 미국(159만 8631명)에 이어 두 번째가 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브라질을 포함한 중남미에서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지면서 중남미가 코로나19 팬데믹의 새 진앙지로 떠올랐다고 지적했다. 열악한 의료 체계, 높은 빈곤층 비율, 정부의 만연한 부패 등 때문에 중남미에서 코로나19 확산 억제가 힘든 것으로 분석된다.  
 
이철재·최은경 기자, 세종=김민욱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