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인 욕할 땐 언제고…딸 계좌에 광고수입 숨긴 정치 유튜버

중앙일보 2020.05.24 12:12
유튜브 로고 [유튜브 캡처]

유튜브 로고 [유튜브 캡처]

시사·정치 유튜버로 1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A씨. 그는 유튜브로부터 광고를 받을 땐 딸 명의의 차명 계좌를 이용했다. 광고 수입을 숨겨 소득세를 내지 않기 위해서다. 자신의 유튜브에 초대한 손님에게 출연료를 지급할 땐 이들이 부담할 소득세를 대신 걷어 납부(원천징수)해야 하지만, A씨는 다수 손님(Guest)을 출연시키면서도 이런 의무도 다하지 않았다. 전일수 국세청 국제조사과 사무관은 "A씨는 자기 계좌로 받은 광고 수입도 일부만 소득세로 신고했다"며 "국세청이 추징한 탈루 세금만 수억원대"라고 말했다.
국세청은 구글로부터 받은 광고수입을 딸 의명 차명계좌에 은닉한 시사·정치 유튜버 A씨를 적발하고, 수억원대 추징금을 부과했다. [국세청]

국세청은 구글로부터 받은 광고수입을 딸 의명 차명계좌에 은닉한 시사·정치 유튜버 A씨를 적발하고, 수억원대 추징금을 부과했다. [국세청]

 
국세청이 고소득 유튜버에 대한 세무 검증을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1인 미디어 시장이 커지면서 고소득 유튜버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세금을 회피하는 사례도 잦아졌다는 판단에서다. 세무 검증 결과 소득 누락 혐의를 발견하면 즉각 세무 조사하기로 했다.
 
 
제작한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리면, 동영상에 붙는 광고 조회 수에 따라 수입이 생긴다. 이 수입을 유튜버 본인 명의 계좌가 아닌 차명 계좌로 받아 소득세를 탈루하거나, 1만 달러(1240만원) 이하의 소액 광고 수입은 아예 신고하지 않는 사례가 최근 세무 조사 과정에서 적발됐다. 국세청은 이를 적발하기 위해 한 건당 1000달러(124만원), 매년 1명당 1만 달러 이상의 외환거래 관련 데이터를 정밀하게 분석하고 국가 간 금융거래 자료도 세무 검증에 활용할 예정이다.
  
국세청에 따르면 어린이·육아, 게임, 먹방 등 콘텐트가 다양해 지면서 구독자가 10만 명이 넘는 유튜버도 급증했다. 2015년에는 367명에 불과했지만, 이달 기준 4379명으로 11.9배 증가했다. 정부는 국내 1인 미디어 시장의 매출 규모도 올해 5조1700억원에서 2023년 7조9000억원으로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 이 때문에 관련 시장 내 과세 체계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게 국세청 설명이다.
 
단위 : 명 [국세청]

단위 : 명 [국세청]

 
박정열 국세청 국제조사과장은 "차명 계좌 이용, 송금액 쪼개기 등으로 해외 소득을 분산하고 숨기는 고소득 제작자에 대해서는 중점적으로 세무 검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