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노무현재단 뭔가 터질 듯···변죽 그만, 빨리 개봉하라"

중앙일보 2020.05.24 11:36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포럼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포럼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인 23일 “노무현재단과 관련해 곧 뭔가 터져 나올 듯하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시민은 작년부터 그 얘기를 해왔고 이번엔 이해찬까지 그 얘기를 한다”며 “뭘까? 변죽 그만 울리고 빨리 개봉하라. 우리도 좀 알자”고 적었다.
 
진 전 교수의 글은 같은 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발언한 내용을 겨냥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님이 황망하게 우리 곁을 떠나신 뒤에도 그 뒤를 이은 노무현 재단과 민주당을 향한 그림자는 좀처럼 걷히지 않았다”며 “지금도 그 검은 그림자는 여전히 어른거리고 있다. 끝이 없다. 참말로 징하다”고 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엄수된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엄수된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앞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난해 12월 유튜브 ‘알릴레오’에서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며 “제 개인 계좌, 제 처 계좌도 들여다봤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당시 검찰은 “노무현재단, 유시민, 그 가족의 범죄에 대한 계좌추적을 한 사실이 없다”며 “법집행기관에 대한 근거 없는 악의적 허위 주장을 이제는 중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곧장 반박해 한동안 공방이 이어지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여권의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재조사 추진과 관련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VIP 숙원사업 같은 건가. 갑자기 왜들 저러지?”라면서 “180석 달성 기념으로 대모님께 효도 좀 해 드리려는 모양인데, 야바위에 속지 말라”고 적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한 전 총리가) 처음부터 지금까지 본인이 결백하다는 취지의 말씀이 있었다”며 “원체 재판에서도 결백하다고 주장했고, 그 마음이 변한 것 같지 않다”고 했다.
 
한 전 총리는 건설업자로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수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돼 2015년 대법원에서 징역 2년형이 확정됐다. 돈을 줬다는 업자가 1심에서 말을 바꿨지만, 영수증 등 객관적 물증이 확실해 대법관 13명 전원이 한 전 총리에게 유죄 판결을 내렸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