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새 ‘노무현 정신’ 이어받아 공정·정의로운 나라 만들 것”

중앙일보 2020.05.23 10:52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아 “새로운 ‘노무현 정신과 가치’를 이어받아 그분이 꿈꾸었던 반칙과 특권 없는 공정한 사회, 정의로운 나라, 사람사는 세상을 국민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언제나 국민과 함께하고자 했던 노무현 대통령이 우리 곁을 떠난 지 11년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노무현 대통령은 국민 모두가 평등하고 공정한 세상,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자 평생을 헌신했다”며 “분열과 대립의 정치에 맞서왔고 기득권 타파와 지역주의 극복으로 국민통합을 위해 담대한 발걸음을 내디뎠다”고 했다.
 
이어 “그분이 만들어낸 작은 변화의 씨앗은 이제 우리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향해 결실을 맺고 있다”며 “사회통합을 향한 끊임없는 열정과 대의를 위한 자기 헌신이 만들어 낸 수많은 개혁과 통합의 과제들을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함께 이뤄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이 꿈꿨던 ‘상식이 통하는 사회’,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은 문재인 정부의 나라다운 나라,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여정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더 겸손하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을 위한 그분의 발자취를 한 걸음 한 걸음 따르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추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감안해 ‘작은 추도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며 “세계적 국난을 국민의 힘으로 극복하고 있는 지금, 더불어 ‘사람 사는 세상’을 말했던 노 전 대통령의 말씀이 가슴 깊이 와 닿는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