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 과거와 결별 선언하는 미래통합당 당선인들

중앙일보 2020.05.22 19:51
미래통합당 제21대 국회 당선인들이 22일 당선자 워크숍을 마친 뒤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익숙했던 과거와 결별하고 새로운 미래를 펼쳐나가겠습니다' 현수막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 제21대 국회 당선인들이 22일 당선자 워크숍을 마친 뒤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익숙했던 과거와 결별하고 새로운 미래를 펼쳐나가겠습니다' 현수막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워크숍을 마친 뒤 과거와의 결별을 선언했다. 또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내년 선거 때까지 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모시기로 결의했다.   
 
배현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본청 계단에서 발표한 선언문에서 ”지난 이틀 동안 (당선자들은) 국민이 원하는 모습이 무엇인지? 우리가 무엇을 바꾸어야 하는지 고민했다“며 ”익숙했던 과거와의 결별을 선언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익숙했던 관습과 고정관념을 깨부수겠다. 오직 국민 높이에 맞는 실용정당, 대안 정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왼쪽)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위원장의 사무실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왼쪽)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위원장의 사무실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언문 발표 행사를 마친 주호영 원내대표는 서울 종로구에 있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사무실을 찾았다. 김 위원장은 최선을 다해 당을 다시 정상궤도에 올리기 위해 남은 기간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현동 기자

포토사오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