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추행 오거돈 변호인, 사퇴 공증한 盧조카사위가 맡았다

중앙일보 2020.05.22 18:01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사퇴 29일 만에 경찰에 출석했다. 오 전 시장은 22일 오전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부산경찰청에 비공개 출두했다. 지난달 23일 성추행 사실을 실토하며 사퇴 기자회견을 한 지 29일 만이다. 사진은 지난달 23일 부산시청에서 직원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는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승강기에 탑승한 모습. 연합뉴스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사퇴 29일 만에 경찰에 출석했다. 오 전 시장은 22일 오전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부산경찰청에 비공개 출두했다. 지난달 23일 성추행 사실을 실토하며 사퇴 기자회견을 한 지 29일 만이다. 사진은 지난달 23일 부산시청에서 직원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는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승강기에 탑승한 모습. 연합뉴스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전격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사퇴 공증' 업무를 진행했던 법무법인 부산 변호인을 선임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오 전 시장은 이날 경찰 조사를 위해 변호인과 비밀리에 출석했다.
 
이 과정에서 오 전 시장은 정재성 법무법인 부산 대표의 도움을 받는 것으로 파악됐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자신의 성추행으로 인해 공직에서 사퇴한다는 공증 업무를 법무법인 부산에서 진행했고, 정 변호사는 당시 공증 업무를 맡은 공증인이다.
22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비공개 소환 조사하고 있는 부산 연제구 부산경찰청 모습. 연합뉴스

22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비공개 소환 조사하고 있는 부산 연제구 부산경찰청 모습. 연합뉴스

 
법무법인 부산은 1995년 설립됐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 운영한 합동법률사무소를 전신으로 두고 있다. 정 변호사는 노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다.
 
법무법인 공증의 이러한 이력 때문에 오 전 시장의 사퇴 공증 업무를 두고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이미 알고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8시께 부산경찰청에 출석했다. 지하주차장까지 차를 타고 들어가 화물용 승강기를 이용해 경찰 출석 사실이 외부에 노출되지 않았다. 오 전 시장은 현재 10층 여성·청소년수사계 사무실에서 조사를 받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