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바이오로직스·GSK 2800억원대 의약품 생산 파트너십 체결

중앙일보 2020.05.22 17:19
삼성바이오로직스 전경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 전경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다국적제약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과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GSK의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맡을 예정이다. 전체 계약규모는 8년 간 약 2839억원(2억3100만달러) 이상이다. 올해부터 기술 이전, 시제품 생산 등 준비 작업을 거쳐 2022년에 GSK의 루푸스 치료제 '벤리스타'(성분명 벨리무맙)를 상업 생산한다. 향후 GSK 요청에 따라 생산 제품이나 규모는 확대될 수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총 36만4000리터(ℓ)의 생산능력(CAPA)을 갖췄다고 밝혔다. 1공장 3만ℓ, 2공장 15만4000ℓ다. 특히 3공장은 세계 최대 규모로 18만ℓ까지 생산이 가능하다. 향후 수주 물량이 증가할 경우 4공장 증설 등 생산시설 확대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GSK의 제약 구매 부문 레지스 시마드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계약으로 기존 GSK의 세계적 의약품 생산능력을 더 보완하고 강화했다"며 "환자에게 필요한 혁신적인 의약품을 지속해서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