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유철 미래한국당 지도부 백기 투항···"29일까지 합당 결의"

중앙일보 2020.05.22 16:01
미래한국당 지도부가 22일 낮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오는 29일까지 모(母)정당인 미래통합당과 합당할 것을 결의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의 임기 연장을 위해 열기로 했던 26일 임시 전당대회는 취소했다. 통합을 압박하는 사면초가에 몰린 당 지도부가 사실상 ‘백기 투항’한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미래한국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부터 긴박하게 움직였다. 원 대표는 국회에서 당 소속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오전 7시50분부터 2시간가량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당선인 대부분이 29일까지 합당해야 한다는 뜻을 원 대표에게 전달했고, 이를 바탕으로 원 대표는 현역 의원들과 함께 의원총회를 열어 의견을 나눈 뒤 최고위를 열었다.
 
최고위는 ▶이달 29일까지 합당할 것을 결의하고 ▶26일 전당대회를 취소하는 대신 현역 의원 및 당선인 합동 연석회의를 개최한다는 두 가지 결론에 합의했다. 당 대표 임기를 8월 말까지로 연장하기 위해 예고됐던 전당대회가 취소되면서 원 대표의 임기는 29일 종료된다.
 

“합당 결의” 급물살 배경은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5·26 전당대회' 취소와 '5월 29일 까지 통합당과 합당 결의'를 발표하기 위해 자리에 앉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5·26 전당대회' 취소와 '5월 29일 까지 통합당과 합당 결의'를 발표하기 위해 자리에 앉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한국당 지도부는 전날까지만 해도 ‘조속한 합당’에 미온적 태도를 보여왔다. 21일 통합당 당선인 워크숍에 찾아온 김기선 미래한국당 정책위의장은 통합당 당선인들 앞에서 “부정선거 의혹이 조금이라도 남아있는 상황에서, 그 증거인 미래한국당이 사라지면 안 된다” “9월 전까지 합당이 어렵다”고 말했다고 한다. 같은 날 염동열 사무총장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9일까지 합당은 물리적으로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하루 만에 미래한국당 지도부의 입장이 급선회하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정치권에선 당 지도부에 대한 당내 반발이 가장 큰 원인이란 시각이 많다.
 
미래한국당 당선인들은 21일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만나 ‘오는 29일까지 합당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당시 일부 비례대표 당선인이 ‘합당 반대파’로 분류되는 정운천 의원에게 거세게 항의하는 일도 벌어졌다. 결국 정 의원도 ‘29일 전 합당’ 입장에 동의했다고 한다. 같은 날 84명의 통합당 당선인들도 같은 내용의 결의문을 발표했다.
 
미래한국당 사무처 당직자들도 업무를 전면 거부하며 통합당과의 조속한 합당에 힘을 보탰다. 10명가량인 사무처 당직자들은 총선을 앞두고 미래한국당이 창당할 당시 실무작업을 위해 통합당에서 건너간 인사들이다.
 
합당 지연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확산한 데다 집권 여당도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통합을 강하게 압박해 들어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꼼수 위성정당에 불과한 미래한국당과는 어떠한 협상도 없음을 강조한다”며 21대 원 구성 협상에 미래한국당을 배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결의한다’는 추진한다는 것”…통합은 될까

미래통합당과 합당에 대한 당선인들과의 갈등으로 곤혹스런 상황을 맞고 있는 미래한국당의 원유철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선인 간담회에서 당선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과 합당에 대한 당선인들과의 갈등으로 곤혹스런 상황을 맞고 있는 미래한국당의 원유철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선인 간담회에서 당선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통합당 내에선 “아직 안심할 수 없다”는 목소리도 일부 나온다. 미래한국당 최고위가 ‘29일 합당’을 결의했지만, “전당대회 대신 현역 의원 및 당선인 합동 연석회의를 개최해 총의를 모아 결의한다”는 단서를 달았다는 점에서다.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난 원 대표는 “29일에 합당을 결의한다는 것은 쉽게 말해 ‘추진한다’는 것”이라며 “절차적으로 계속 구성원 의견을 모으는 과정이다. 구성원 의견 듣는 절차를 거쳐 26일 최종 합당을 의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