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민단체, '재월북 권유' 윤미향 부부 국보법 위반 고발

중앙일보 2020.05.22 14:43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시민단체가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정의기역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22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윤 당선인과 그의 남편 김모씨가 경기 안성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 '힐링센터'에서 탈북민과 만나 월북을 권유했다는 이유에서다.
 
시민단체 활빈단은 이날 윤 당선인 부부와 장모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변호사 등 3명을 국가보안법제6조, 형법 제31조 위반혐의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활빈단은 "월북 회유 공작에는 윤 당선인 부부, 민변 소속 장 변호사, 일본 조총련계 여성 3명까지 관여한 중대 사건인만큼 즉각 수사에 돌입해 진상을 밝히고 엄중하게 처벌하라"고 주장했다.
 
같은날 다른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도 "윤 당선인 부부와 장 변호사는 2016년 집단 탈북한 북한식당 지배인 허강일씨에게 월북할 것을 권유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이들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앞서 일부 언론에서는 2018년 윤 당선인 부부가 경기 안성에 조성된 힐링센터에 류경식당 탈북 종업원들을 초대해 재월북을 회유했다고 당시 참석자의 증언을 바탕으로 보도했다. 장 변호사가 탈북민들에게 매달 30~50만원의 지원금을 줬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수요집회에 참석해서 여종업원들 얼굴을 드러내고 (한국 정부에) 북송을 요구하자고 민변과 정대협에서 요구했다"는 허씨의 추가 증언도 나왔다. 〈중앙일보 2020년 5월 22일자 4면
 
그러나 민변은 해당 보도 등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탈북민) 당사자 또는 관련자에 대해 생활지원금을 비롯한 금액을 지급한 사실은 없다"며 "다만 변호사 개인이 종업원들과 지배인으로부터 여러 차례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 받고 개인적으로 또는 주변 지인 도움을 받아 생활비에 보태쓰라며 개인적으로 금액을 지급했던 사실을 확인했다"고 항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