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동구, 4차 산업혁명 선도기업 유치 시동

중앙일보 2020.05.22 14:04
(사진)허인환 동구청장이 2019년 4월 우즈베키스탄 양기율市 대표단 동구 방문시 우즈벡 기업인들과 만나 기업유치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허인환 동구청장이 2019년 4월 우즈베키스탄 양기율市 대표단 동구 방문시 우즈벡 기업인들과 만나 기업유치 활동을 하고 있다.

인천 동구(구청장 허인환)는 코로나19 여파로 얼어붙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기계·금속 제조업 분야에 편중된 지역 산업구조를 탈피하기 위해 동구로 사업장을 옮기거나 신설한 신성장산업 분야 및 유망 중소기업에게 시설보조금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4차 산업혁명 기반 산업, 첨단산업, 벤처기업, 녹색성장산업, 지식서비스산업 등 구의 유치대상기업으로서 2020년 1월 1일 이후 동구로 이전하거나 신설한 중소기업이다.
 
구는 올 연말까지 상시 신청을 받고, 현장실사를 거쳐 기업지원위원회 심의를 통해 지원 기업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기업에게는 건축비, 장비구입비, 근로자 복지증진시설 조성비용 등 시설투자비(토지매입비 등은 제외)를 업체당 최대 2억 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신청은 방문 또는 이메일을 통해 가능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동구청 일자리경제과 기업지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허인환 동구청장은 “최근 코로나19 발병으로 AI음성로봇이 질병관리자를 모니터링하고 로봇이 식당과 호텔에서 음식을 나르고 손님을 안내하는 등 소위 언택트(untact)라고 하는 비대면 산업이 성장하고 있다”며 “우리 구도 이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며 기계․금속 제조업에 편중된 우리 구 산업구조를 재편하는 한편 침체된 청년 일자리 창출 문제도 함께 연계해 풀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