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자영업자 '생존자금' 풀린다…양천구 '전통시장' 소상공인에게도 지급

중앙일보 2020.05.22 13:00
서울에서 자영업자를 위한 '생존자금'이 오는 25일부터 풀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생계가 어려워진 소상공인을 위한 것으로 두 달에 걸쳐 140만원의 현금이 지급된다. 생존자금 지급을 위해 서울 각 구청에선 전담 창구를 마련하고 대비에 들어갔다.
 

오는 25일부터 온라인 신청 시작, 140만원 지급

서울 용산구가 코로나19로 위기에 놓인 자영업자에게 서울시가 지급하는 생존자금 지원을 위해 전담 상담창구와 콜센터를 마련했다. 생존자금은 두달간 총 140만원이 현금으로 지급되며 오는 25일부터 신청 접수가 시작된다. [사진 용산구]

서울 용산구가 코로나19로 위기에 놓인 자영업자에게 서울시가 지급하는 생존자금 지원을 위해 전담 상담창구와 콜센터를 마련했다. 생존자금은 두달간 총 140만원이 현금으로 지급되며 오는 25일부터 신청 접수가 시작된다. [사진 용산구]

생존자금, 어떻게 받나

지원대상은 2019년 9월 1일 이전 창업한 곳이어야 한다. 지난해 연 매출이 2억원 미만인 자영업자가 대상으로 신청일 기준 실제 영업 중이어야 한다. 영업 기간이 6개월 미만인 경우엔 매출이 1억원 미만으로 제한된다. 사업자등록이 서울에 되어 있어야 하며, 각 등록지 관할 구청에서 신청할 수 있다. 사실상 폐업 중이거나 유흥업소, 도박·향락·투기업종은 제외된다. 신청을 받으면 2개월에 걸쳐 월 70만원씩 140만원을 현금으로 지급한다.
 
온라인 접수(http://smallbusiness.seoul.go.kr)는 25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이뤄진다. 마스크 요일제처럼 사업자 대표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신청 요일이 제한된다. 토요일과 일요일은 접수할 수 없다. 신분증과 사업자등록증, 통장사본을 준비하면 된다. 현장 접수는 다음 달 15일부터 6월 30일까지 이뤄진다.
지원 대상 결정은 서울시가 한다. 국세청 관련 정보를 확인해 결과를 통보하게 되며, 결정에 이의가 있을 경우 7일 이내에 구청을 통해 재신청을 하면 된다. 생존자금은 두 달에 걸쳐 각 70만원씩 현금으로 총 140만원이 지급된다.
 
용산구는 생존자금 지급을 돕기 위해 전담추진단을 구성했다. 기간제 근로자 4명을 긴급채용하고 전담 콜센터도 마련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코로나 쇼크로 국내 경기가 10년 전 글로벌 경제위기 수준으로 악화했다"며 "서울시 방침에  따라 지역 내 1만4000명에 달하는 자영업자에게 생존자금을 지급해 위기 극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동대문구 역시 생존자금 지원추진반을 꾸렸다. 직원 7명으로 꾸려진 추진반을 통해 현장 신청 접수와 이의신청과 상담을 도울 예정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이번 생존자금 지원이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양천구, '전통시장' 자영업자에게도 70만원 지원

양천구는 생존자금 지원 대상에서 빠지는 전통시장 내 소상공인에게도 자체적으로 7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양천구는 "요건에 맞지 않아 지원을 받지 못하는 전통시장 소상공인이 적지 않다는 판단에 따라 사업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양천구가 별도로 지원하는 전통시장 상인 지원 대상은 올해 1월 1일 이전 전통시장에서 영업 중인 상인회 회원이면서 사업자 미등록 상인 가운데, 임대료와 공과금 등을 납부한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상인이다. 양천구는 시장별로 대상 점포를 파악해 1회에 한해 7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소요예산은 1억1000만원으로 구비에서 나간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전통시장 내 소상공인이 적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이번 지원이 시장 상인들에게 버틸 수 있는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