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할머니 8명 주 1회 목욕탕 모시기…공수표로 끝난 안성쉼터 사업계획

중앙일보 2020.05.22 05:10 종합 4면 지면보기
‘할머니 매주 1회 목욕탕 가기’ ‘전문가들과 함께하는 서예·노래·그림 치유 활동’.
 

정의연 “10억으로 마포 쉼터 못 사”
보고서엔 ‘자금 부족’ 언급 없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기억연대 전신)가 2013년 8월 28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열매)에 제출한 ‘지정기탁사업 배분 신청서’에 담긴 안성 쉼터 사업 계획의 일부다. 이 신청서는 정대협의 안성 쉼터 매입과 개소식(11월)을 앞두고 작성됐다.  
 
사업 대상을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 8명’이라고 적시했다. 쉼터 목표에 대해선 ‘(할머니의) 몸에 대한 이해 및 피해 극복’ ‘노인 우울증 극복’ 등을 적었다. 그러면서 주치의가 정기적으로 방문·치료하고, 매주 1회 할머니들을 목욕탕에 모시겠다고 했다. 할머니들을 정대협 박물관 1일 명예관장으로 위촉하겠다는 내용도 담았다. 이를 위해 주택 매입비 7억5000만원, 취·등록세 3000만원, 추가 공사비 3500만원을 지출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쉼터에 거주하지 않으면서 대부분 계획은 그야말로 ‘공염불’에 그쳤다. 7억5000만원에 매입했던 쉼터는 지난달 4억2000만원에 팔렸다.
 
정의연은 앞서 마포 대신 안성에 쉼터를 마련한 데 대해 “10억원으로 마포의 어느 곳에도 집(쉼터)을 살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21일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공개한 정대협의 2013년 공동모금회 제출 문건(힐링센터 지원 사업에 관한 활동보고 건)엔 그러나 돈이 부족하다는 언급은 없었다. 문건은 쉼터 사업이 진척되지 않은 이유를 밝힌 일종의 ‘해명 자료’다. 정대협은 “(매입하려는) 박물관 옆 주택은 주인 대신 임차인이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다”며 “(주택 주인의) 양도세 등 경제적 파생 문제가 있어 시기가 지연되고 있고, 임차인과도 계약기간이 남아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인근의 다른 주택을 매입하지 못한 걸 두곤 “힐링센터가 제대로 역할을 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춘 대지, 주택 찾기에 어려움이 있다”고 했다. 7개월 뒤 정대협은 안성 쉼터를 매입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